상단여백
HOME News KBL
‘대폭발’ KT 양홍석, 커리어-하이 기록으로 씻어낸 부진

[루키=이학철 기자] 개막 첫 2경기 부진하던 양홍석이 대폭발했다. 

부산 KT 소닉붐은 12일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서울 삼성 썬더스와의 경기에서 95-88로 이겼다.

양홍석의 활약이 빛을 발한 경기였다. 이날 선발로 나서 34분 56초 동안 코트를 누빈 양홍석은 팀 내 최다인 31점을 퍼부으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7개를 시도한 2점 야투는 모두 성공시켰고 3점슛 역시 7개 중 4개를 꽂아 넣었다. 특히 양홍석은 팽팽한 승부가 이어지던 3쿼터 중반 연이어 2개의 3점슛을 성공시키며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오기도 했다. 

지난 시즌 기량발전상을 수상하며 이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드높였던 양홍석은 개막 첫 2경기에서 부진을 면치 못했다. 첫 경기였던 SK전에서 8점 5리바운드에 그쳤던 그는 이어진 오리온과의 경기에서는 단 2분 18초 출전에 그치며 무득점에 머물렀다. 첫 2경기 그의 성적은 평균 4.0점 2.5리바운드. 

삼성과의 경기를 앞두고 서동철 감독은 “양홍석이 비시즌 동안 상당히 컨디션이 좋았다. 그런데 외국 선수가 들어온 이후 게임을 하면서 잘 풀리지 않았다. 슛이나 수비 같은 부분에서 자신감을 조금 잃은 상황인 것 같다”며 우려를 표했다. 

그러나 양홍석은 삼성전 맹활약으로 앞선 2경기에서의 부진을 모두 날려버렸다. 그가 기록한 31점은 자신의 커리어-하이에 해당하는 기록. 

양홍석은 “앞선 2경기에서 감독님이 주문하시는 부분을 워낙 수행하지 못해서 자책도 많이 했다.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가짐으로 했다. 앞으로 남은 50경기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기 때문에 크게 걱정하진 않는다”며 활약의 비결을 언급했다. 서 감독 역시 “천군만마를 얻은 느낌”이라며 미소를 지었다.

한편, KT는 13일 전자랜드를 홈으로 불러들여 3연승에 도전한다. 과연 양홍석이 기세를 이어가며 또 다시 팀을 승리로 이끌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 = KBL 제공

이학철 기자  moonwalker90@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학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