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홈 첫 승’ KT 서동철 감독 “양홍석 부활, 천군만마 얻었다”

[루키=부산, 이학철 기자] “천군만마를 얻은 듯한 느낌이다.”

부산 KT 소닉붐은 12일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서울 삼성 썬더스와의 경기에서 95-88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달린 KT는 2승 1패가 됐다.

서동철 감독은 “홈에서 첫 승을 해서 팬들에게 개막전 패배에 대한 보답을 한 것 같아 다행이다. 오늘 (양)홍석이가 그 동안의 부진을 씻고 살아났는데 큰 천군만마를 얻은 듯한 느낌이다. 앞으로 조금 더 파이팅 넘치는 기대해도 될 것 같다”며 승리소감을 밝혔다. 

서 감독의 이야기대로 지난 2경기 부진하던 양홍석은 이날 31점을 폭발시키며 완벽한 부활을 알렸다. 서 감독은 “어제 너무 스트레스 받지 말라고 가볍게 이야기했고 부담이 될 것 같아 일부러 경기 전에는 아무 말도 안했다. 오늘 경기에서는 하고 싶은 대로 하길 원했는데 역할을 잘해줬다고 생각한다”며 양홍석의 활약을 칭찬했다. 

이어 서 감독은 아쉬운 점 역시 언급했다. 서 감독은 “오늘도 출전 시간이 멀린스에 비해 쏜튼이 많았다. 원래 계획은 멀린스가 더 많아야 하는데 역할이 바뀐 것 같아서 우려가 된다. 쏜튼은 오늘 자신의 기량을 충분히 보여줬고 멀린스는 반성을 해야 하는 경기다. 앞으로 지속적으로 면담과 훈련을 통해 멀린스도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사진 = KBL 제공

이학철 기자  moonwalker90@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학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