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개막 3연승’ DB 이상범 감독 “윤호영-김태술이 팀을 잘 끌어줬다”

[루키=원주, 이성민 기자] “윤호영-김태술, 두 베테랑이 후반전에 팀을 잘 끌어줬다.”

원주 DB 프로미는 12일(토) 원주종합체육관에서 펼쳐진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서울 SK 나이츠와의 홈 경기에서 81-73으로 승리했다.

경기 후 이상범 감독은 “오늘 윤호영-김태술, 두 베테랑이 후반전에 팀을 잘 끌어줬다. 덕분에 승리했다. 중요한 것은 제공권 싸움에서 상대에 압승을 거뒀다는 것이다. 더 좋아지기 위해선 이를 속공까지 연결해야 한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치나누 오누아쿠(15점 11리바운드 4어시스트 3스틸)의 활약이 빛났다. 오누아쿠는 워니와의 매치업에서 우위를 점하며 승리 선봉에 섰다. 이상범 감독은 오누아쿠 활약에 대해 “오누아쿠가 워니를 잘 맡아줬다. G리그에서 경험이 있는 덕분이다. 헬프 디펜스가 안 들어간 것이 매우 크다. 리바운드에서 강점을 살릴 수 있었다”며 웃음 지었다.

이상범 감독은 김창모와 김태홍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김태홍, 김창모가 정말 잘해줬다. 특히 김창모가 수비와 궂은일에서 잘해줬다. 200% 해줬다. 칭찬해주고 싶다. 김태홍도 팀의 주장인데 어려울 때 들어가서 수비에서 힘을 쏟아줬다.” 

기분 좋은 승리였지만, 아쉬움도 분명 남았다. 이상범 감독은 “수비적인 부분에서 고쳐야 할 부분이 많다. 또 우리 팀이 전반전에 턴오버가 가장 많다. 턴오버를 줄여야 한다. 경기를 진행하면서 줄여나가야 한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어 “(김)민구나 (김)현호가 전반전에 버텨줘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다. 오늘은 민구가 이른 시간에 파울 트러블에 걸려서 버티기가 힘들었다. 가드가 중심을 잡아줘야 한다.”며 “또 김종규 투입 타이밍이 늦었다. 3쿼터에 일찍 뺐으면 더 좋았을 텐데 실수했다. 선수 투입 시기에서 실수가 나왔다. 더 연구하겠다. 앞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많다”고 덧붙였다.

3연승을 달성한 DB는 다음날인 13일(일) 창원 원정길에 오른다. 시즌 초반이지만 백투백 경기에 대한 부담감이 있을 수밖에 없다. 

이상범 감독은 “백투백 경기라서 체력적인 부분이 걱정된다. 오늘 경기에서 승리 욕심이 생겨 총력전을 펼쳤다. 다른 경기였으면 체력 안배를 했을 텐데 그러지 못했다. 주축 선수들이 제 컨디션이 아니다 보니 내일 경기에서는 출전 시간을 조절해줘야 할 것 같다”고 말하며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 제공 = KBL

이성민 기자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