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우승후보 맞대결 패배’ SK 문경은 감독 “집중력 부족이 패인”

[루키=원주, 이성민 기자] “집중력 싸움에서 뒤졌다.”

서울 SK 나이츠는 12일(토) 원주종합체육관에서 펼쳐진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주 DB 프로미와의 원정 경기에서 73-81로 패배했다. 

올 시즌 우승후보로 평가받는 두 팀의 대결이기에 많은 관심이 쏠렸다. SK의 승리를 예상한 농구 전문가들과 관계자들이 많았다. 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예상은 빗나갔다. SK는 단 한 차례도 리드를 잡지 못하며 패배와 마주했다. 

경기 후 SK 문경은 감독은 “제공권 싸움이 중요했는데, 이를 놓쳤다. 잡을 수 있는 공을 놓친 것이 상대방의 득점으로 이어졌다. 전반전에 끌려가는 원인이 됐다. 후반전에 결국 이를 넘기지 못하고 졌다”는 말과 함께 패배의 아쉬움을 곱씹었다.

이어 “매 경기 90점 이상을 넣다가 오늘 넘기지 못했다. 리바운드를 뺏기거나 정돈되지 않은 상태에서 실수하면서 주특기인 속공이 나오지 않았다. 더불어 집중력 싸움에서 뒤졌다. 수비해보지도 못했다. 공격 리바운드를 주지 말자고 얘기한 것이 지켜지지 않았다”고 말하며 이날 경기에서 아쉬웠던 점을 토로했다.  

워니의 부진이 무엇보다 뼈아픈 경기였다. 워니는 오누아쿠를 상대로 이렇다 할 활약을 하지 못했다. 문경은 감독은 이에 대해 “사실 걱정이 됐다. 1대1로는 매치업이 가능하지만, DB의 헬프 디펜스를 극복하기 어려워 보였다. 플로터보다는 피벗으로 극복해달라고 지시했는데, 습관대로 한 것이 아쉬웠다. 주축인 워니가 확률 낮은 공격을 하다 보니 출발이 좋지 않았다.”며 “KBL 적응 기간이라 생각한다. 높이가 만만한 팀과 하다가 버거운 팀과 붙었다. 다음 경기부터는 좋아질 것이라 본다”며 쓴웃음을 지었다. 

워니의 부진뿐만 아니라 자유투도 아쉬움을 남겼다. SK는 이날 경기에서 총 23개의 자유투를 시도해 12개밖에 넣지 못했다. 전반전에는 14개를 던져 7개를 넣는 데 그쳤다. 문경은 감독은 “자유투 확률이 매우 낮았다. 프로 선수가 자유투 14개를 던져서 7개밖에 넣지 못한 것은 문제가 있는 것이다. 집중력에서 밀린 것이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SK는 이날 패배로 시즌 2패째를 기록했다. 주말 경기 전승을 다짐했던 문경은 감독 입장에서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는 부분. 문경은 감독은 “주말 경기를 모두 잡았으면 했지만, 첫 경기에서 패배했다. 선수단을 재정비하고 내일 경기를 꼭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사진 제공 = 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