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버저비터 3점포’ 조상열 “훈이가 패스를 잘 해줬다”

[루키=고양, 강성식 기자] 조상열이 극적인 3점슛을 터트리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부산 KT 소닉붐은 10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와의 경기에서 90-87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는 경기 종료 버저와 함께 승부가 갈렸다. 종료 1.6초를 남기고 동점 상황에서 조상열이 극적인 3점슛을 터트리며 KT가 시즌 첫 승을 챙겼다. 조상열은 9득점 3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조상열은 “오리온이 골밑에 있는 (알) 쏜튼에게 도움 수비가 들어갈 것 같았다. 그래서 코트에 들어가기 전에 (허)훈이에게 찬스를 봐달라고 했다. 훈이의 패스가 좋아서 자신감 있게 슛을 쐈는데 들어가서 기쁘다”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지난 경기, 홈에서 아쉽게 패배를 당했다. 시즌 첫 경기라 선수들의 몸이 무거웠다. 오늘 경기에서 승리해서 다행이다. 하지만 쉽게 갈 수 있는 경기를 어렵게 간 것 같아 아쉽다”고 덧붙였다. 

서동철 KT 감독 역시 경기 후 수훈 선수로 조상열을 뽑았다. 이에 대해 조상열은 “비시즌 훈련을 정말 많이 했다. 훈련량으로는 어떤 선수와 비교해도 자신이 있다. 감독님께서 움직임을 많이 가져가 달라고 주문하셨다”며 “내가 많은 움직임을 가져가면 다른 선수들의 찬스가 많이 생긴다. 앞으로 더 자신감 있게 슛을 올라가려 한다”고 답했다. 

사진 제공 = KBL

강성식 기자  rkdtjdtlr94@naver.com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