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성숙해진 새신랑' KGC 기승호 "개인적인 것보다 팀 성적이 우선"

[루키=박상혁 기자] 결혼 후 한층 성숙해진 기승호가 다가오는 시즌을 준비 중이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지난 18일 고려대 안암캠퍼스 내 화정체육관에서 고려대학교와 연습경기를 가졌다. 이날 경기에서 KGC인삼공사는 고려대를 93-73으로 가볍게 꺾었다. 

이날 KGC인삼공사는 브랜든 브라운과 크리스 맥컬러, 두 외국선수를 비롯해 오세근과 양희종 등 그간 부상과 대표팀 차출로 빠졌던 선수들이 대거 가세하며 경기를 치렀다. 아직 완벽한 조직력을 기대하기 어려운 시점이었지만 주축 선수들의 복귀로 이전보다 팀 플레이 자체가 매끄러워진 것은 분명했다. 

평소 속공 가담과 리바운드 참여, 수비 등 궂은일을 도맡아하는 기승호는 이날 고려대와의 경기에서도 종횡무진 코트를 누비며 제 역할을 톡톡히 했다. 

경기 후 그는 "시즌 개막까지 2주 남았는데 오늘 모처럼 다 갖춰진 멤버로 경기를 치렀다. 비록 변준형이 부상으로 오지 못했지만 비교적 부상 선수 없이 시즌 준비를 잘하고 있는 것 같다. 이제는 결과를 보여줘야 하는데 적어도 지난 시즌 초기보다는 좋은 경기력을 보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승기 감독은 다가오는 시즌 KGC인삼공사의 팀 컬러를 빠른 농구로 잡았다. 하프라인으로 넘어가는 과정을 드리블보다는 패스로 빠르고 간결하게 넘어가고, 프런트코트로 넘어가서는 가능한 한 빨리 득점을 올리는 것이 그의 생각. 

기승호는 "감독님이 훈련 때나 연습경기에서도 실점했을 때 상대편 코트로 빨리 넘어가고 어떤 상황에서든 (득점을) 올릴 수 있는 능력을 많이 주문하셨다. 그러다보니 우리가 연습경기를 하면 고득점 경기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막상 시즌에 들어가면 매번 이런 공격을 할 수는 없기 때문에 그런 때는 (양)희종이 형이나 다른 베테랑 선수들이 풀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지난 시즌 내 역할은 희종이 형의 백업이 주된 역할이었는데  올 시즌 역시 그런 부분을 채워야 할 것 같다. 또 최현민이 FA로 팀을 떠난 만큼 현민이의 공백도 메워야 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승호는 이번 비시즌에 결혼을 하며 기혼남 대열에 합류했다. 아직은 깨소금이 쏟아지는 신혼부부.

결혼 후 이전과 달라진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아침에 눈을 뜰 때 옆에 누가 있다는 것이 좋다. 마음도 편하고 안정적이 되더라. '이 좋은 걸 왜 이렇게 늦게 했나?'라는 생각도 들면서 동시에 책임감도 들고 더 열심히 해야 한다는 마음가짐이 들더라"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지난 시즌에 팀이 플레이오프에 가지 못해서 올 시즌 목표는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로 잡고 있다. 이것을 위해서라면 주어지는 어떤 역할이든 해낼 생각이다. 그래서 지난 시즌 성적에 대한 아쉬움을 털어내려고 한다. 또 정규리그 후반기에는 이재도와 전성현 등 군복무 중인 선수들도 복귀하기 때문에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 = KBL 제공

박상혁 기자  jumper@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