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터리픽12] ‘결승 자유투’ 송창용 “마지막 집중력이 승리의 원동력”

[루키=마카오, 이학철 기자] “마지막에 집중력을 발휘한 것이 승리의 원동력이었다.”

전주 KCC 이지스는 18일 마카오 탑섹 멀티스포츠 파빌리온에서 열린 2019 터리픽12 우츠노미야 브렉스와의 경기에서 79-78로 이겼다. 이날 송창용은 결승 자유투를 포함해 12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KCC는 4쿼터 중반 11점차로 뒤쳐지며 패색이 짙었다. 그러나 이후 KCC는 집중력을 발휘하며 맹추격에 나섰고, 짜릿한 1점차 역전승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송창용은 “리드를 하면서 쉽게 갈 수 있는 경기였는데 실책이 많이 나오면서 어려운 경기를 했다. 그 부분이 아쉽다. 다행히 마지막에 집중력을 발휘해 끝까지 좋은 찬스를 만들려고 했던 것이 이길 수 있었던 원동력인 것 같다”며 승리소감을 밝혔다. 

KCC는 필리핀 전지훈련에 이어 터리픽12에 참여하며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전창진 감독은 이 기간 동안 많은 숙제를 발견했다는 이야기를 남긴 바 있다. 그렇다면 송창용의 생각은 어떨까.

송창용은 “선수들이 필리핀에서 처음엔 자신감이 없는 모습들을 많이 보였다. 그런데 게임을 할수록 할 수 있는 것과 해야 할 것들을 찾아가면서 좋아지는 모습이 나왔다. 그런 것들을 앞으로 더 많이 발전시켜 나가면서 시즌을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사진 = KBL 제공

이학철 기자  moonwalker90@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학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