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만 12세에 180cm’ 다니엘, 부활한 KBL 장신자 발굴 사업 1호 등록

[루키=서울, 이동환 기자] 최근 유소년 농구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다니엘이 7년 만에 재개된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의 1호 등록자가 됐다.

10일 신사동 KBL 센터에서는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 지원자인 에디 다니엘 이파니추쿠(12, 180.7cm)의 신장 측정이 진행됐다.

KBL은 지난 3일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을 재개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2012년에 중단된 후 7년 만이다.

지난달 문경에서 열린 유소년클럽 농구대회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SK 초등부 고학년 유소년 팀의 우승을 이끈 다니엘이 사업 재개 후 첫 등록자가 됐다.

2007년 4월 3일생인 다니엘은 현재 만 12세다.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 기준에 따르면 만 12세 선수는 신장 측정 결과 180cm가 넘어야 지원 대상이 될 수 있다.

총 3회의 측정 기회가 주어졌는데, 다니엘은 1차 측정에서 180.7cm가 나와 기준을 통과했다. 이로써 다니엘은 7년 만에 재개된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의 1호 등록자가 됐다.

측정을 마친 후 다니엘은 “2주 전에 쟀을 때 180cm가 사실 되지 않았다. 179cm였다. 정말 다행히 2주일 만에 1cm가 커서 기준을 통과했다. 기분이 좋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지금 발볼 때문에 신발을 310mm를 신는다. 키는 210cm까지만 컸으면 좋겠다”며 웃어보였다.

한국계와 영국계 혼혈인 다니엘은 내년부터 용산중학교에서 본격적으로 엘리트 농구를 시작할 예정이다. 때문에 이정석 용산중 코치가 직접 현장을 찾아 신장 측정을 지켜보기도 했다.

이 코치는 “다니엘의 가장 큰 장점은 전투적인 플레이다. 조금만 가까우면 슬라이딩해서 볼을 잡으려고 하고 리바운드도 먼 곳까지 날아가서 잡으려고 한다. 요즘에 그런 친구들이 많지 않은데 그런 점에서 다니엘은 앞으로 더 좋은 선수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다니엘은 향후 3개월 이내로 대한민국농구협회에 선수 등록을 진행할 예정이다. 등록이 끝나면 다니엘은 장학금 100만원에 훈련 보조금으로 월 30만원을 향후 36개월 동안 지원 받는다.

 

사진 = 이동환 기자

이동환 기자  ldh2305@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