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아마/일반
[2019 WC] “내 몸이 부러지는 한이 있더라도” 이대성의 단호한 각오

[루키=이동환 기자] “어디 하나 부러져서 시즌을 못 뛰더라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한국이 러시아를 상대로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하지만 그 와중에도 이대성의 분투는 빛났다.

대한민국 농구대표팀은 2일 중국 우한 우한 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2019 FIBA 농구월드컵 B조 조별예선 러시아와 경기에서 73-87로 패했다.

경기 초반 신장과 힘을 앞세운 러시아의 플레이에 한국은 위축됐다. 공수 모두 매끄럽지 않았다. 1쿼터 중반 한국은 11-22로 러시아에 끌려다녔다.

하지만 이대성이 투입되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이대성이 특유의 저돌적인 움직임으로 러시아를 괴롭히는 사이 한국은 순식간에 점수 차를 좁히며 경기를 시소 게임으로 끌고 갔다. 3쿼터 초반까지 한국은 러시아에 단 1점만 뒤지는 접전 승부를 펼쳤다.

경기 후 이대성은 패배에 대해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대성은 “매번 이렇게 15점, 20점 가까이 지다 보니까 너무 아쉽다. 많이 부족한 건 사실이지만 충분히 해볼 수 있을 것 같았다. 한 두 번만 흐름을 넘었으면 충분히 해볼 수 있었던 경기였는데 너무 아쉽다”고 했다.

이어서 이대성은 “ 솔직히 대표팀에서 맡은 역할이 내가 가장 잘하는 부분은 아니다. 현대모비스에서의 역할과 완전히 다르다”며 “여태껏 연습하고 땀 흘렸던 것을 못 보여주는 게 아쉽다. 내 강점은 플레이메이킹이라고 생각하는데 슈터 역할을 하고 있어서 조금 아쉽다. 물론 슛 연습을 많이 해서 자신감이 있지만, 플레이메이커 역할로는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 붙어도 해볼 만하다고 생각한다. 팀에 도움이 되고 싶은 욕심이 너무 많다. 장점인 수비에 최선을 다하려고 했긴 했는데 많이 답답하다. 한국 팬분들은 우리가 무기력해 보인다고 할 수 있겠지만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제 남은 조별예선 경기는 4일 오후에 치러질 나이지리아전 뿐이다. 이대성은 “자책만 하고 있으면 팀에 도움될 게 없다”며 “그러니 나이지리아전을 앞두고 약속드리고 싶은 게 있다. 어디 하나 부러져서 시즌을 못 뛰더라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굳은 다짐을 드러냈다.

사진 제공 = 대한민국농구협회
 

이동환 기자  ldh2305@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