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오리온 최진수 “올해는 끝까지 팀에 도움 되고 싶다”

[루키=고양, 이학철 기자] “올해는 끝까지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

고양 오리온은 26일 고양 백신초등학교에서 ‘2019 고양 오리온 와우스쿨’ 행사를 진행했다. 

최진수는 “덥긴 했지만 아이들이 밝은 모습을 보여서 행사가 잘 끝난 것 같다. 이런 행사를 통해 학생들이 농구에 대한 관심을 가지게 된다면 매우 좋을 것 같다”며 행사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오리온의 새로운 외국 선수인 조던 하워드(180cm)도 함께 했다. 최진수는 행사가 진행된 내내 하워드와 농담을 주고받으며 즐거운 모습을 보였다. 

최진수는 “아직까지 운동을 같이 한 지는 얼마 되지 않았지만 감독님께서 장점이 워낙 많은 선수라고 이야기해주셔서 기대를 하고 있다. 성격 자체는 워낙 좋고 팀에 잘 어울리고 있어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 생각한다”며 기대를 드러냈다. 

또한 최진수는 “비시즌 기간 열심히 운동을 하고 있다. 잔부상은 조금씩 있는데 크게 아프거나 하는 부위는 없다. 순조롭게 시즌을 잘 준비하고 있다”며 자신의 근황을 전했다.  

그렇다면 새로운 시즌을 앞둔 최진수의 목표는 무엇일까. 최진수는 “지난 시즌보다 좋은 성적을 거뒀으면 한다. 또한 다치지 않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 지난 시즌에는 플레이오프 마지막 경기에서 다쳐서 아쉬웠는데 올해는 끝까지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며 이를 언급했다. 

사진 = 이학철 기자 moonwalker90@rookie.co.kr

이학철 기자  moonwalker90@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학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