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KBL유소년] 오리온 김형빈 “김선형처럼 돌파하고 싶어요”

[루키=문경/이동환 기자] “김선형 선수를 좋아해요. 저도 그렇게 돌파하고 싶어요”

15일부터 경북 문경시에서는 2019 KBL 유소년클럽 농구 대회가 열리고 있다. KBL 10개 구단에 가입된 550여명의 유소년 선수들이 참가하는 대규모 대회. 오리온 소속 유소년 선수들 역시 이번 대회에 참하가고 있다.

오리온 초등부 고학년 팀에 소속된 김형빈(문화초 6학년, 161cm)을 16일 국군체육부대 용지관에서 만날 수 있었다.

전날 문경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김형빈은 이날 상무 선수들과 함께 하는 스킬 트레이닝에 참가하기 위해 용지관을 찾았다. 하지만 허리와 정강이를 다쳐 아쉽게도 친구들의 스킬 트레이닝을 지켜보기만 해야 했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소감을 묻자 김형빈은 “경기할 때 친구들이랑 함께 어울리며 뛸 수 있다는 게 좋은 것 같다”며 “학교에서 농구를 할 때는 같이 할 친구들도 많지 않고 할 곳도 마땅하지 않다”며 “하지만 클럽 팀에서 같이 농구를 하고 이렇게 대회에 나오면 잘하는 친구들이 많아 즐겁게 농구를 할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형빈은 좋아하는 선수를 3명이나 꼽았다. 김선형, 최진수, 전준범이었다. 김형빈은 “김선형 선수를 특히 좋아한다. 가드인데 돌파도 적극적으로 하고 덩크도 멋있게 한다”며 “나는 포워드이지만 김선형 선수처럼 돌파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김형빈이 농구를 시작한 계기는 농구 관람이었다. 초등학교 2학년 겨울에 우연히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의 홈 경기를 보러 갔다가 농구에 빠졌다고. 김형빈은 “그때 농구를 보고 너무 재밌어서 엄마께 나도 농구를 배워보고 싶다고 졸랐었다. 3학년 때부터 계속 농구를 해왔다”고 밝혔다.

김형빈은 “어제 치른 2경기에서 다 져서 8강 진출이 어려워졌다. 하지만 남은 경기 다들 힘내서 이길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남은 경기에서의 선전을 다짐했다.

 

사진 = 이동환 기자
 

이동환 기자  ldh2305@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