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음란행위' 논란 전자랜드 정병국, 구단과 상의 끝에 은퇴 결정

[루키=박상혁 기자] 물의를 일으킨 정병국이 결국 은퇴 수순을 밟게 됐다.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병국의 은퇴 소식을 전했다. 이는 구단의 일방적인 결정이 아닌 선수와 구단 간의 면담을 통해 합의된 사항이다. 

전자랜드 측은 "18일 인천 남동경찰서를 방문하여 정병국 선수와 면담을 나눴다. 그리고 여러 매체에 나온 내용과 같이 지난 4일(목) 새벽에 인천의 로데오 거리에서 공연음란 행위를 저질렀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전자랜드 측은 "자세한 사태 파악을 하기 위해 면담을 진행 하던 중 선수 본인이 이유불문하고 공인으로써 물의를 일으켜 팬분들에게 죄송하고 구단 및 KBL의 명예를 실추시킨 것에 책임을 통감하며 더 이상 누가 되지 않도록 본인이 은퇴를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덧붙였다.

당초 전자랜드는 자세한 사태 파악 후 정병국에 대한 징계 수위를 논의하려 하였으나 선수의 의견을 받아들여 은퇴 수순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전자랜드 측은 "매년 워크숍 등을 통해 공인으로서 모범적인 행동을 할 것을 주지시켜 왔으나 이런 불미스런 일이 발생하여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앞으로 선수단에서 불미스러운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교육과 선수 관리를 하도록 시행하겠다.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켜 팬 여러분들께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 = KBL 제공

박상혁 기자  jumper@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