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WKBL
데뷔 후 첫 실전 치른 이훈재 감독 "수비 강화하고 국내선수들 득점 높일 것"

[루키=박상혁 기자] 이훈재 감독이 여자농구 감독 데뷔 후 연습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컨디션을 점검했다.

부천 KEB하나은행은 11일 인천시 서구 청라국제도시에 위치한 하나금융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송도중학교와 연습경기를 가졌다. 이 경기에서 하나은행은 송도중에 89-67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연습경기는 이훈재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뒤 갖는 첫 연습경기였다. 하나은행은 이 감독 부임 이후 약 한 달 넘게 체력 훈련을 통해 몸 상태를 끌어올렸고 2주 전부터 볼을 갖고 하는 훈련에 돌입한 상태였다. 

따라서 이날 가진 연습경기는 어떤 맞춰진 조직력의 결과를 확인하기보다는 선수들의 몸 상태가 어느 정도까지 올라왔는지, 그리고 짧게나마 익힌 전술 훈련을 어느 정도까지 이해하고 구현하는지를 확인하는 자리였다. 남자고교팀이 아닌 남자중학교팀을 부른 것도 혹시나 있을 부상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차원이었다. 

이 감독은 이날 백지은과 강계리를 제외한 대부분의 선수를 고르게 기용했다. 백지은은 지난 주부터 팀에 합류한 상태였기 때문에 경기 체력은 물론이고 기존 선수들과 손발을 맞춘 시간이 적어 출전하지 않았고, 강계리는 재활 중이라 이날 경기에서 제외됐다.

대신 강이슬과 김지영, 신지현, 고아라 등 주축 멤버들이 나섰고 김민경과 최민주 등도 백업으로 출전하며 경기 감각을 조율했다.   

경기 후 만난 이훈재 감독은 첫 연습경기를 마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일단 선수들이 열심히 했다. 상대팀이 어리지만 빠른 남자팀이어서 그런지 원하는 경기력이 나오진 않았지만 일단 어떻게든 하려고 모습이 나와서 만족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그는 "리바운드를 많아 잡기 위해서 박스 아웃을 좀더 강하게 했어야 됐는데 그러지 못한 것은 좀 아쉽다. 반면 공격에서 슛이 들어가든 안 들어가든 원활한 패스로 오픈 찬스가 만들어지고 슈팅까지 연결된 것은 잘된 부분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선수들이 수비를 할 때 상대에게 뚫릴 까봐 자꾸 처져서 수비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다 보면 슛도 주고 뚫리기도 하고 그런데, 일단 뚫려도 좋으니 적극적으로 하라고 주문하고 있다. 수비를 하면서 뚫려봐야 무엇이 문제인지 알고 보완할 수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다가오는 시즌에는 기본적으로 국내선수 득점이 높아지고 평균 득점도 높았으면 좋겠다. 지난 시즌 경기를 복기해보면 레이업 같은 쉬운 슛 찬스를 놓친 게 여러 차례였다. 그런 실수를 줄이고 성공률을 높이면 국내선수 득점도 높아질 것이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이기기 위해서는 수비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수비도 적극적으로 지시하면서 강한 수비 농구도 구사할 생각이다. 아직 맞춰가는 단계인 만큼 선수들도 잘 따라와줄 것이라 생각한다"라며 선수들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사진 = 루키 사진팀

박상혁 기자  jumper@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