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한결 성숙해진 김지완 "팀의 중간고참으로서 책임감 갖고 팀에 보탬이 되겠다"

[루키=인천, 박상혁 기자]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가드 김지완이 달라진 마음가짐으로 새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는 10일 오후 인천삼산월드체육관 내 보조체육관에서 성균관대학교와의 연습경기에서 88-54로 승리했다. 전자랜드로서는 두 달의 휴식기 이후 가진 첫 연습 경기. 소집 후 2주 동안 체력 훈련만을 했고 볼을 가진 실전은 이날 성대 전이 처음이었다. 

이날 유도훈 감독은 특정 선수만을 기용하기보다는 고른 선수 기용을 했다. 차바위를 비롯해 김지완, 김낙현, 전현우, 박봉진, 민성주 등을 기용하며 경기력 점검을 꾀했다. 

공익근무요원 복무를 마치고 2년 만에 팀에 복귀한 가드 김지완은 이날 코트를 누볐다. 아직은 팀과 달라진 선수 구성에 100% 적응하지 못한 모습이었지만 날카로운 어시스트는 여전했다.

다음은 경기를 마친 김지완과의 일문일답.

Q. 오랜만에 팀에 복귀해 연습경기까지 치렀다. 느낌은?

A. 감회가 새롭다. 2년 동안 군 생활하면서 나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면서 복귀했다. 팀적으로는 아직은 담금질하는 기간인 것 같다. 더 맞춰갈 부분이 있고 시즌 때 더 좋은 컨디션을 찾기 위해 노력 중이다. 

Q. 팀에는 언제 합류했고 지금 몸 상태는 어느 정도인지?

A. 2주 전 팀이 소집됐을 때부터 같이 훈련했다. 그 전까지는 나 혼자 개인 운동을 하면서 몸을 만들고 있었다. 지금 몸 상태는 5~60% 정도 되는 것 같다.

Q. 아무래도 군 입대 전과 비교해 선수 구성이 많이 바뀌었는데.

A. 다들 아시다시피 (김)상규 형이 이적하고 (정)효근이도 군입대했다. 새롭게 가세한 선수들도 있는데 적응에 크게 어려운 점은 없다. 그리고 나 역시 어느덧 팀에서 중간 정도가 되다 보니까 책임감을 갖고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훈련에 임하려고 있다. 

Q. 입대 전 불미스러운 사건을 일으켰고 개인적으로 어려운 시기를 보낸 후에 팀에 복귀하게 됐는데.

A. 일단 선수로서 해서는 안되는 불미스러운 일과 행동을 일으켜 농구 팬들이나 구단 관계자 등 많은 분들에게 실망감을 안겨드렸다. 이건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고 모두 내 잘못이다. 정말 미안하고 죄송한 마음 뿐이다. 다른 말보다는 제가 하는 일에 충실하면서 또 사죄하고 반성하는 마음으로 사회의 어려운 분들을 도와드리고 싶다. 공익근무를 하면서 어려우신 분들을 많이 보게 됐다. 봉사활동이나 어떤 형태로든 이분들에게 내가 도와드릴 기회가 있으면 도와드리고 싶다. 

Q. 유도훈 감독은 본인에게 어떤 역할을 주문했는지.

A. 이전처럼 포인트가드도 맡겠지만 1.5번식으로 슈팅가드로도 뛰면서 공격적으로 하라고 강조하셨다. 찬희 형과는 입대 전 시즌에도 같이 뛰었기 때문에 큰 어려움은 없다. 찬희 형이 경기를 조율하면 나는 공격적인 부분에 더 집중할 수 있다. 그래서 최근 드리블 스킬 훈련이나 공격적인 부분에 중점을 두고 훈련을 하고 있다. 

Q. 복귀 시즌 목표를 알려달라.

A. 지난 시즌에 팀이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나도 복귀한 만큼 내가 당장 뭘 한다기보다는 팀에 최대한 보탬이 되고 싶다. 그러면서 팀이 지난해 놓친 우승컵을 들어올릴 수 있도록 힘을 불어넣고 싶다.

사진 = KBL 제공

박상혁 기자  jumper@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