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3년 만에 팀과 비시즌 훈련 중인 박찬희 "우승이 마지막 목표, 나만 잘하면 된다"

[루키=인천, 박상혁 기자] 전자랜드의 가드 박찬희가 다가오는 시즌 우승에 대한 강한 열망을 밝혔다.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는 10일 오후 인천삼산월드체육관 내 보조체육관에서 성균관대학교와의 연습경기에서 88-54로 승리했다. 전자랜드로서는 두 달의 휴식기 이후 가진 첫 연습 경기. 소집 후 2주 동안 체력 훈련만을 했고 볼을 가진 실전은 이날 성대 전이 처음이었다. 

이날 유도훈 감독은 특정 선수만을 기용하기보다는 고른 선수 기용을 했다. 차바위를 비롯해 김지완, 김낙현, 전현우, 박봉진, 민성주 등을 기용하며 경기력 점검을 꾀했다. 

이에 따라 박찬희는 이날 선수가 아닌 심판(?)으로 경기에 나섰다. 팀적으로 어린 선수들 위주로 기용하다보니 원활한 연습경기를 위해 심판으로 기용된 것. 

'연습경기 내내 너무 성균관대 선수들의 파울만 분 것 아니냐?'는 지적에 그는 "판관 포청천과 같은 공정한 판정을 했다"고 웃으며 답한 그다. 

3년 만에 팀과 비시즌 훈련 중인 그는 최근 근황을 묻는 질문에 "지난 시즌 끝나고 너무 힘들어서 한 달은 가족들과도 시간을 보내면서 정말 푹 쉬었다. 그리고 매번 비시즌 때마다 대표팀에 차출되서 조급한 면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아주 천천히 시즌 준비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농구선수라면 누구나 꿈꾸는 국가대표에 선발되지 못한 아쉬움도 있었다. 

그는 "물론 대표팀에 선발되지 못한 아쉬움은 당연히 있다. 하고 싶어도 못하는 선수가 많지 않은까. 아쉬운 마음이 크지만 그만큼 팀에 더 집중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특히 외국선수들과 처음부터 손발을 맞출 수 있다는 점도 중요하고 우리 팀이 군에서 제대한 선수도 있고 새로 합류한 선수도 있어서 비시즌 동안 조직력을 극대화해서 시즌 때 착오없이 갈 수 있게 준비하려고 한다"고 했다. 

지난 시즌 전자랜드는 정규리그 2위로 4강에 직행한 뒤 순풍에 돛 단 듯 거센 파도를 타며 챔프전까지 진출했지만 마지막 한 고비를 넘지 못하며 준우승에 그쳤다. 물론 준우승만으로도 최고의 성적이지만 눈앞에서 우승을 놓친 아쉬움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박찬희는 "내가 전자랜드에 와서 6강 플레이오프부터 시작해 지난 시즌에 챔피언결정전까지 갔다. 사실상 팀에서 이룰 수 있는 마지막 퍼즐이라고 생각하고, 나 역시 우승이 마지막 목표라고 생각하고 있다. 이걸 이루기 위해서는 나만 잘하면 될 것 같다.(웃음) 플레이오프에서 더 활약을 해야할 것 같다. 지난 시즌에도 이런저런 방법을 써봤는데 계속적으로 내가 노력하는 수밖에 없을 것 같다. 지난 시즌 안됐다고 해서 올 시즌에 안된다는 법은 없으니까. 올 시즌에 지금 우리의 노력과 운 등 모든 게 다 맞아든다면 우승도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 = KBL 제공 

박상혁 기자  jumper@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