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NBA/해외
[오피셜] 레너드, LAC와 ‘4년 아닌 3년’ 1억 300만 달러 계약…이유는?

[루키=원석연 기자] 4년 계약이 아닌 3년 계약이었다. 레너드의 완벽한 시나리오에 리그 전체가 들썩거리고 있다.

11일(이하 한국시간) ‘디 애슬레틱’의 샴즈 카라니아 기자는 카와이 레너드가 LA 클리퍼스와 3년 1억 30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보도했다. 2년 차에 플레이어 옵션이 있어 다시 FA가 될 수 있는 2+1 계약이다.

‘ESPN’은 지난 6일 레너드가 클리퍼스와 4년 1억 4,200만 달러의 맥시멈 계약을 맺을 것이라 전했다. 그러나 레너드의 선택은 4년이 아닌 3년, 그것도 2+1 계약이었다. 

전적으로 레너드에게 유리한 계약이다. 레너드가 보장 금액을 줄이면서까지 계약 기간을 축소한 이유는 두 가지다.

첫 번째. 레너드는 만약 클리퍼스에서 2년을 보내고 플레이어 옵션을 포기해 옵트 아웃할 경우, 리그 10년 차 베테랑이 되어 현재 맥시멈 계약보다 5,400만 달러가 더 많은 4년 1억 9,600만 달러의 맥시멈 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 남은 2년 동안 심각한 부상 없이 기량을 유지하기만 한다면, 지금보다 훨씬 더 큰 돈방석에 오를 수 있다.

두 번째로 레너드는 이번 2+1 계약으로, 함께 이적한 폴 조지와 계약 기간을 공유하게 됐다. 지난 시즌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와 3+1 계약을 체결한 조지는 오클라호마시티에서 1년을 보내고 클리퍼스로 왔다. 따라서 레너드와 조지는 2년 뒤 또다시 어디로든 함께 이적할 수 있는 준비를 마쳤다. 

만약 레너드와 조지가 다가오는 2021년 동시에 옵트 아웃을 택한다면, 클리퍼스는 이들을 잡기 위해 레너드에게 4년 1억 9,600만 달러, 조지에게 5년 2억 5,300만 달러라는 어마어마한 금액을 지불해야 한다. 

클리퍼스는 조지 영입을 위해 미래 핵심 자원 샤이 길저스 알렉산더와 다닐로 갈리나리, 그리고 7장의 1라운드 지명권(비보호 4장+보호 1장+스왑 권리 2장)을 보냈다. 그러나 클리퍼스의 달콤한 꿈은 단 두 시즌 만에 끝날 수도 있다.

사진 = 로이터/뉴스1 제공

원석연 기자  hiro3937@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