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KBL “사전 접촉 의혹 제기된 김종규, FA 공시 보류”

[루키=서울, 이동환 기자] 김종규를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원소속 팀인 LG에서 KBL에 사전 접촉에 대한 의혹을 공식적으로 제기했고, 이에 KBL은 김종규의 FA 자격 공시를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15일 KBL은 창원 LG 세이커스의 김종규의 FA 자격 공시를 보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FA 자격을 얻은 김종규는 시장 최대어로 꼽혔다. 여러 팀들이 김종규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는 소문이 들렸다.

LG에서 연봉 9억 6천만원, 인센티브 2억 4천만원으로 보수 총액 12억원을 제시했으나 양 측은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

이후 LG는 타 구단들이 김종규와 사전 접촉을 했다는 의혹을 KBL에 공식적으로 제기했다. 15일 신사동 KBL 센터를 찾은 손종오 사무국장은 “의혹과 관련된 서류를 KBL에 제출했고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KBL은 내부 논의를 거친 뒤 김종규의 FA 자격 공시를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KBL은 “김종규 선수는 재계약 협상이 결렬됐으나, 구단의 사전접촉 이의제기에 따라 공시를 보류한다”고 밝혔다. 또한 “재정위원회가 진상조사의 역할도 가지고 있다. 향후 조사에 대해 현재 정확하게 이야기하기는 힘들다. 일단은 재정위원회를 통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김종규는 향후 재정위원회의 관련 의혹에 대한 확인 절차가 진행된 후에 거취를 결정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LG는 김시래, 이원대와는 각각 보수 총액 6억원, 1억 5천만원에 재계약했다. 정창영, 안정환과는 협상이 결렬됐다.

사진 제공 = KBL
 

이동환 기자  ldh2305@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