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NBA/해외
[NBA PO] ‘2G 평균 61.0점’ 스플레쉬 브라더스, 케빈 듀란트 공백 지웠다

[루키=이학철 기자] 골든스테이트의 스플레쉬 브라더스(스테픈 커리&클레이 탐슨)가 케빈 듀란트의 공백을 완벽히 지워나가고 있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는 15일(이하 한국시간) 오클랜드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NBA 플레이오프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와의 컨퍼런스 파이널 1차전에서 116-94로 이겼다. 

휴스턴과의 시리즈 5차전 도중 종아리 부상을 입은 듀란트는 이날 경기에도 출전하지 못했다. 그러나 그들에게는 부활한 ‘스플레쉬 브라더스’가 버티고 있었다. 

커리와 탐슨 모두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커리는 6경기 평균 23.8점을 올렸지만 야투율이 40.3%에 그쳤고 3점슛 성공률도 27.9%로 저조했다. 탐슨 역시 평균 19.2점을 올리는데 그치며 제 몫을 다 하지 못했다. 

그러나 듀란트의 이탈로 무거운 짐을 지게 된 이들은 부활에 성공했다. 휴스턴과의 6차전 60점을 합작하며 활약했던 커리와 탐슨은 이날 경기에서도 62점을 합작해내며 포틀랜드의 수비를 무력화시켰다. 커리가 3점슛 9개를 포함해 36점을 폭발시켰고 탐슨 역시 4쿼터에만 12점을 집중시키는 등 26점을 올리며 활약했다. 이들을 앞세운 골든스테이트는 경기 내내 별다른 반격을 허용하지 않으며 손쉽게 승리를 따냈다. 

듀란트의 이탈로 위기에 빠지는 듯 했던 골든스테이트는 커리와 탐슨의 활약으로 듀란트가 빠진 2경기를 모두 잡아내고 있다. 여전히 듀란트의 복귀 시점은 알 수 없는 상황. 앞으로도 이들 스플레쉬 브라더스의 활약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골든스테이트다. 

사진 제공 = 로이터/뉴스1

이학철 기자  moonwalker90@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학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