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양동근·함지훈 잔류' 현대모비스, FA 협상 완료...김동량 결렬

[루키=원석연 기자]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가 FA 협상을 모두 마쳤다.

현대모비스는 총 10명의 FA 대상선수 중 5명 (양동근, 함지훈, 오용준, 김광철, 최지훈)과 재계약에 합의했다. 세 번째 FA 자격을 얻은 양동근은 보수 4억원 (연봉 3억원, 인센티브 1억원) 계약기간 1년에 사인했고, 두 번째 FA 자격을 얻은 함지훈은 보수 5억 5,000만원 (연봉 4억원, 인센티브 1억 5,000만원) 계약기간 2년에 합의해 원 클럽 맨 커리어를 이어갔다.

지난 해 FA 자격으로 현대모비스 유니폼을 입고 알토란 같은 활약을 보여준 오용준은 보수 1억원(연봉 8,000만원, 인센티브 2,000만원)에 계약했고, 백업 가드 김광철 (4,500만원 / 2년)과 군 전역을 앞둔 최지훈 (약 3,200만원-전역 이후 일할 금액 / 1년)과도 재계약을 마쳤다.

하지만, 김동량은 구단과의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협상이 결렬됐다. 김동량은 보수총액 1억 7,000만원 (연봉 1억 6,000만원, 인센티브 1,000만원)에 3년 계약을 요구했으나 구단은 1억 5,000만원 (연봉 1억 4,000만원, 인센티브 1,000만원)에 2년 계약을 제시해 끝내 협상이 결렬됐다.
 
한편, 역대 최고령 국내선수로 팀 우승에 기여한 문태종은 18-19시즌을 끝으로 9 시즌 동안의 KBL 커리어를 팀 우승과 함께 마치고 끝내 은퇴를 결심했다.

사진 = KBL 제공

원석연 기자  hiro3937@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