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KBL FINAL] ‘고비마다 펑펑’ 이대성의 3점, 전자랜드 사기 꺾었다

[루키=인천, 이동환 기자] 이대성이 절정의 슈팅 감각을 보이며 현대모비스의 3차전 승리에 앞장섰다.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는 17일 인천삼산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의 3차전에서 89–67로 승리했다.

결과적으로 현대모비스의 완승으로 끝났으나 몇 차례 위기가 있었다. 전자랜드가 많은 공격 리바운드와 빠른 역습으로 현대모비스를 괴롭히는 장면이 있었다.

고비가 올 때마다 현대모비스를 구해낸 선수는 이대성이었다. 전반부터 중요한 3점슛을 터트리며 좋은 3점슛 감각을 자랑한 이대성은 후반에도 결정적인 3점슛을 잇따라 터트리며 전자랜드의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결국 이날 이대성은 팀 내에서 가장 많은 20득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최종 3점슛 성공 개수는 4개.

경기 후 이대성은 “2차전이 끝나고 정말 위기가 왔다고 생각했다. 팟츠의 부상과 상관없이 우리가 위험한 입장이 됐다고 느꼈고 어제 밤 늦게까지 미팅을 했다”며 “공격에서 (함)지훈이 형의 스페이싱 문제나 인사이드에서 (라)건아가 볼을 못 잡는 부분 등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해서 논의를 했고 그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2차전에 부진했던 3점슛이 3차전에서 폭발한 것에 대해 “인천에 오면 슛이 잘 들어간다. 감이 크게 다른 것은 없다.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내 플레이에 대해서는 항상 명상하고 경기 전, 자기 전 플레이를 미리 상상하고 그리고 그렇게 머릿 속으로 연습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대성은 “플레이오프에서는 더 자신감 있게 슈팅을 쏘려 한다”며 “정규시즌 막바지에 감이 좋았고 그걸 이어가려고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동환 기자  ldh2305@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