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KBL FINAL] ‘라건아 골밑 장악’ 현대모비스, 3차전 잡았다..시리즈 2승 1패 

[루키=인천, 이학철 기자] 현대모비스가 19점 18리바운드를 기록한 라건아를 앞세워 3차전을 잡아냈다.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는 17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 4선승제)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의 경기에서 89-67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현대모비스는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다시 앞서나가게 됐다. 

경기 초반 두 팀의 팽팽한 승부가 이어졌다. 현대모비스가 함지훈과 라건아의 연속 득점으로 먼저 앞서갔지만 전자랜드 역시 박찬희와 이대헌의 득점을 앞세워 곧바로 따라붙었다. 이후 근소한 리드를 이어가던 현대모비스는 쿼터 막판 배수용의 3점슛과 양동근의 득점이 이어지며 1쿼터를 18-14로 앞섰다. 

2쿼터 초반 강상재에게 연속 실점하며 1점차까지 쫓긴 전자랜드는 배수용의 3점슛으로 리드를 지켜냈다. 그러나 전자랜드의 반격은 끊임없이 펼쳐졌고 쿼터 중반 로드의 3점슛이 터지며 스코어는 동점이 됐다. 

하지만 현대모비스는 당황하지 않았다. 섀넌 쇼터의 속공으로 다시 리드를 잡은 현대모비스는 연속 7점을 만들어내며 다시 차이를 벌렸다. 결국 2쿼터 역시 현대모비스가 39-31로 앞선 채 마무리됐다. 

분위기를 잡은 현대모비스는 3쿼터 초반 연이어 수비에 성공하며 더욱 차이를 벌렸다. 공격에서는 쇼터와 라건아가 해결사로 나선 현대모비스는 종료 3분여 전 19점차까지 달아나며 기세를 올렸다. 이후에도 꾸준히 리드를 이어간 현대모비스는 3쿼터를 66-51로 마쳤다. 

현대모비스는 4쿼터 초반 함지훈과 이대성의 3점슛이 터지며 20점차 이상 달아났다. 이후 더 이상 전자랜드의 반격은 없었다. 꾸준히 20점 내외의 리드를 유지하며 여유롭게 앞서간 현대모비스는 최종 22점차 승리로 3차전을 마무리했다. 

사진 = KBL 제공

이학철 기자  moonwalker90@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학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