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WKBL
[WKBL 미디어데이] 봄 농구 앞둔 세 팀의 다부진 각오 “우승은 우리 차지!” (종합)

[루키=서울, 이학철 기자] 플레이오프 무대를 앞둔 3개 팀의 감독들과 선수들이 다부진 각오를 드러냈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1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를 실시했다. 플레이오프 무대에 나설 3개 팀의 감독들과 선수들은 이날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가장 먼저 감독들의 출사표를 들어볼 수 있었다. 

안덕수 감독은 “두 팀에 대한 대비를 모두 해야 할 것 같다. 챔프전 1차전이 승부처라고 본다. 어떤 팀이 올라오든 잘 준비해서 V1에 성공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마이크를 잡은 위성우 감독은 “플레이오프 무대는 나도 처음이다. 조금 낯설기 때문에 어려운 부분이 있는 것 같다. 이걸 이겨야지만 챔프전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 잘 준비해서 좋은 경기를 하도록 하겠다”고 이야기했으며 마지막으로 임근배 감독은 “간단하게 말씀드리겠다. 우리은행이 우리보다 휴가를 먼저 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감독님들을 꽃에 비유해달라는 사회자의 요청이 이어졌다. 박지수는 “감독님이 선수만 바라보는 ‘선수 바보’다. 해바라기를 꼽겠다”고 했으며 임영희는 ‘선인장’을 선택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박하나는 임근배 감독을 장미에 비유했다. 

이어진 순서는 Yes or No. 다소 난감할 수 있는 질문들이 이어졌지만 각 팀 감독들과 선수들은 솔직한 대답을 이어갔다. 특히 위성우 감독은 ‘가끔 박지수가 우리 팀 소속이었으면 하고 생각한 적 있다’는 질문에 머리 위로 크게 동그라미를 그리며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질의응답을 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플레이오프에 임하는 각오를 묻자 임영희는 “플레이오프를 거쳐 챔프전에 간 후 은퇴를 하면 기억에 남는 시즌이 될 것 같다. 선수들과 준비 잘해서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박하나 역시 “우리은행은 6년 연속 통합 우승을 했다. KB도 정규리그 우승을 해봤다. 우승에 대한 간절함은 우리가 더 클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미 챔프전에 올라가 있는 박지수와 강아정은 “우리은행과 삼성생명이 플레이오프에서 3차전까지 치렀으며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이어 선수들이 서로에게 질문을 하는 시간을 마지막으로 미디어데이 행사는 막을 내렸다. 

사진 = 이현수 기자 stephen_hsl@naver.com

이학철 기자  moonwalker90@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학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