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아마/일반
'시리아전 승리' 김상식 감독 "레바논과의 경기, 철저히 준비하겠다"

[루키=박상혁 기자] 한국이 한 수 아래의 시리아를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김상식 감독이 이끄는 한국농구대표팀은 22일 오후 11시(한국 시간) 레바논에서 열린 2019 FIBA 농구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 Window 6 E조 시리아와의 경기에서 87-74로 이기며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예선 7연승을 달리며 E조 2위를 더욱 굳건히 했다.

팀을 승리로 이끈 김상식 감독은 "경기의 승리도 중요했지만 젊은 선수들의 경기력 점검이라는 명제를 위해서 기용폭을 넓히는 데 초점을 맞췄다. 다만 상대애게 너무 쉽게 리바운드를 내준 부분은 문제다"라며 아쉬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다음은 시리아전 후 김상식 감독과의 일문일답.  

Q. 경기를 마친 소감은?
A. 오늘 경기는 승리도 중요했지만 젊은 선수들의 경기력을 많이 보려고 했다. 그런데 초반 잘하다가 상대에게 공격 리바운드를 연달아 내주면서 스코어가 좁혀졌다. 물론 상대가 치고 올라왔지만 많은 선수를 투입해보겠다는 방향으로 선수들을 선발했던 만큼, 선수 기용폭을 넓히는데 초점을 맞췄다. 한 가지 아쉽다면 상대에게 너무 쉽게 리바운드를 내준 부분은 문제라고 생각한다. 시리아가 우리 전력보다 상대적으로 약하다 보니 선수들이 소홀했던 것 같다.

Q. 오늘 경기에서 어떤 부분을 선수들에게 강조했나?
A. 시리아와의 경기에서는 패턴을 하나만 가지고 했다. 새롭게 합류한 선수들이 보다 쉽게 경기를 할 수 있게끔 한 부분이다. 물론 시리아가 쉬운 상대라는 것이 아니라 우리 전력이 앞서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레바논 전에서는 기존에 연습했던 것을 가미해 경기를 풀어갈 생각이다. 우리 팀이 이미 2위를 확정한 상황이기 때문에 절박한 레바논은 반드시 우리를 이기려고 들 것이어서 어려운 경기가 예상된다. 하지만 젊은 선수들이 위축되지 말고 자신있게 경기를 한다면 좋은 경험을 쌓게 될 것이다. 오늘 경기처럼 출전 폭이 넓지는 않겠지만 기존 선수들에 한, 두 선수를 끼워 넣는 방향으로 경기를 풀어갈 생각이다.

Q. 안영준, 정효근의 활약이 좋았다.
A. (안)영준이의 경우에는 이곳에 오기 전부터 슛 감이 좋았기 때문에 자신있게 슛을 던지라고 주문을 했었는데, 충분히 자신의 역할을 다 했다. 다만 조직적인 플레이가 미흡했는데 연습 기간이 길지 않았기 때문에 어려움이 있었을 것으로 본다. (정)효근이는 수비에서 파이팅 있게 해줘 좋았다. 아쉬운 점은 장신 선수이기 때문에 뛰어 들어와서 리바운드를 해줬더라면 하는 감독의 생각이다. 그리고 공격 상황에서 자신있게 던지고 드라이브 인 하라고 이야기를 해야 할 것 같다. 조금은 주저하는 모습을 본인 스스로 느꼈을 것이다.

Q. 짧지만 대학생 이정현을 경기에 투입시켰다.
A. 여기까지 왔으니까 경험이라도 하게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박찬희, 김시래가 경기를 도맡아 운영했지만, 조금이나마 형들과 함께 뛰는 경험을 얻게끔 해주고 싶었고, 이런 경험들이 본인에게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다.

Q. 시리아와의 홈 경기와 원정 경기에서의 차이는 무엇인가?
A. 홈에서 열린 시리아와의 경기에서는 본선에 오르기 위해 반드시 승리를 해야하는 절박함 때문에 경험이 많은 선수들을 주축으로 팀을 운영했다면 이번 원정 경기에서는 어린 선수들이 많기 때문에 조직력에서 차이점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의 젊은 선수들의 기량이 떨어지지 않다는 점은 말하고 싶다.

Q. 레바논과의 경기는 어떻게 보는가?
A. 상대가 강팀이기 때문에 철저히 준비를 하겠다. 물론 젊은 선수에게 기회도 주고 승리도 가져가야 하는 어려운 점은 있지만 좋은 경기와 함께 승리를 가져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사진 =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박상혁 기자  jumper@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