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WKBL
이환우 감독 “턴오버가 너무 많았다”

[루키=부천, 이학철 기자] “턴오버가 너무 많았던 것이 아쉬운 부분이다.”

부천 KEB하나은행은 11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청주 KB스타즈와의 경기에서 61-77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하나은행은 10승 18패로 OK저축은행 읏샷과 공동 4위가 됐다.

이날 경기에서 하나은행은 22개의 턴오버를 범하며 스스로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환우 감독은 “공격에서 턴오버가 너무 많았던 것이 아쉬운 부분이었다. 자리싸움이나 몸싸움에서 밀리다 보니 턴오버가 많이 나왔는데 빨리 정비해야 할 것 같다”며 이 부분을 지적했다.

이어 이 감독은 “상대가 워낙 분위기가 좋은 상황에서 만났다. 그런 부분에서 소극적이었던 것이 아쉬웠다. 정확하게 우리 플레이를 해보지도 못하고 턴오버를 많이 범하면서 경기를 어렵게 가져갔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기에서의 패배로 3위인 삼성생명과 6.5경기 차로 멀어진 하나은행은 플레이오프 진출에 대한 희망이 조금씩 사라지고 있는 상황.

이 감독은 “플레이오프 진출이 어려워지면서 어수선해진 부분도 있는 것 같다. 그러나 지금은 플레이오프가 아니더라도 OK저축은행과 4위 경쟁을 하고 있기에 매 경기 최선을 다해야 한다. 작년이나 재작년보다도 한 경기라도 더 이기려고 하고 나아진 모습으로 시즌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사진 = 이현수 기자 stephen_hsl@naver.com

이학철 기자  moonwalker90@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학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