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KBL, 이사회 및 임시총회 개최... 외국선수 신장 제한 폐지

[루키=최기창 기자] KBL이 외국선수 제도에 칼을 댔다. 

KBL은 11일(월) 논현동 KBL 센터에서 제24기 제2차 임시총회 및 제3차 이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KBL은 울산 현대모비스 구단주 변경과 2018-2019시즌 플레이오프 일정, 외국 선수 제도 개선 등에 대해 논의했다. 

제24기 제2차 임시총회에서는 울산 현대모비스 농구단 박정국 구단주 변경의 건을 승인했다. 제3차 이사회에서는 서울 삼성 농구단 이진원 단장 및 울산 현대모비스 농구단 이화원 단장 변경 승인과 올 시즌 플레이오프 일정, 외국선수 제도 개선 등을 확정했다.

6강 플레이오프는 3월 23일(토)부터 4월 1일(월)까지, 4강 플레이오프는 4월 3일(수)부터 4월 12일(금)까지 각각 5전 3선승제로 진행한다. 

7전 4선승제로 4월 15일(월)부터 시작되는 챔피언 결정전은 4강 플레이오프 조기 종료 시 일정이 당겨질 전망이다. 4강 PO가 4/8(월)~10(수)에 종료하면, 챔피언 결정전은 4/13(토)에 시작한다. 만약 4/11(목)에 플레이오프가 끝나면, 챔피언 결정전은 4/14(일)에 시작한다. 

플레이오프 경기 개시 시간은 평일 오후 7시 30분이며, 토요일은 오후 2시 30분, 일요일은 오후 7시에 진행한다. 아울러 올 시즌 프로농구 정규경기 시상식은 3월 20일(수),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는 3월 21일(목)에 개최하기로 했다.

또한 사회 전 분야에서 성폭력 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성폭력 가해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규정을 KBL 규약에 신설했다.

한편, 외국선수 제도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국내선수 역할 비중 강화와 구단 운영 자율성 확대를 고려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각 구단은 최대 2명의 외국선수를 보유할 수 있고 총 4쿼터(쿼터별 1명) 출전이 가능하다. 한편 신장 제한은 장/단신 모두 전면 폐지하기로 했다.

외국선수 샐러리캡은 총 70만 불 이내(플레이오프 급여 및 인센티브 포함)로 현행을 유지한다. 재계약 때에는 10% 이내에서 인상할 수 있다. 외국선수 2명 보유 시에는 최대 70만 불(1인 최대 50만 불), 1명 보유 시 최대 50만 불 안에서 선발 가능하다.

또한 현재 NBA 최근 3시즌 10경기 이상 출전 경력 제한은 폐지된다. 이날 확정된 외국선수 제도는 2019-2020시즌부터 적용하며, 시행 후 3시즌 동안 유지된다.

사진 = KBL 제공

최기창 기자  mobydic@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