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WKBL
위성우 감독이 바라본 박지현은? “어떤 부분에서는 박혜진보다 낫다”

[루키=인천, 원석연 기자] “스피드는 결코 빠른 유형이 아니다. 그런데 강약 조절을 할 줄 안다.”

위성우 감독이 이끄는 아산 우리은행 위비는 16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와 경기에서 72-53으로 승리했다. 우리은행은 3연승을 달렸다.

위 감독은 “최은실, 박다정 등 식스맨들이 잘해줬다”며 승리 소감을 밝혔다. 최은실은 이날 12점 5리바운드 3블록슛을, 박다정은 3점슛 2개를 포함해 8점을 올렸다.
 
이날 경기는 이번 드래프트에서 1순위로 뽑힌 박지현의 데뷔전으로 이목을 끌었다. 박지현은 이날 10분간 7점(2/2) 1어시스트 1스틸을 기록하며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위 감독은 “스타 기질이 있다. 확실히 배포가 있더라. 실책도 있긴 했지만 엔트리 패스도 넣을 줄 알고 괜찮았다”고 평가했다. 

또한 “스피드는 결코 빠른 유형이 아니다. 그런데 강약 조절을 할 줄 안다. 그래서 오히려 더 나은 것 같다”며 “스피드는 훈련을 통해 늘릴 수 있지만 코트 위에서 강약 조절은 타고나야 하는 부분이기 때문이다. 오히려 이런 부분은 박혜진보다 더 나은 것 같기도 하다”며 칭찬했다.

그러나 다음 경기 출전 가능성에 대해서는 확답을 주지 않았다.

그는 “우리 팀은 박지현을 키우기 위한 팀이 아니다. 순위 경쟁 중인 팀이다. 오늘 데뷔전은 만족스러웠으나 박빙의 승부에서 투입하기는 어렵다. 오늘은 점수 차가 많이 벌어진 경기였다”고 덧붙였다.

사진 = 이현수 기자 stephen_hsl@naver.com

원석연 기자  hiro3937@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