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WKBL
‘3점슛 4개’ 김보미, “남편 외조 덕분이다”

[루키=인천, 최기창 기자] “남편이 슛 밸런스를 잡아줬다.”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 김보미는 10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와의 경기에서 3점슛 4개 포함 14점 3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이날 김보미의 활약 속에 신한은행을 83-60으로 꺾은 삼성생명은 2연패에서 탈출하며 10승 9패로 단독 3위를 굳건히 지켰다. 

김보미는 “이날 승리로 2연패에서 벗어났고, 새해 첫 승을 거두게 돼 기분이 좋다”는 소감을 전했다. 

그는 남편인 배경한 전 고려대 코치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김보미는 “오늘 슛 감각이 좋았다. 전반기 막판 컨디션이 좋지 않았지만, 남편이 밸런스를 잡아줬다. 그러면서 슛 감각이 조금 잡혔다”고 설명했다. 

이후 “코치님들과 남편은 친분이 있다. 내가 슛이 안 들어가자 남편에게 장난으로 슛이 왜 들어가지 않냐고 혼내기도 했다. 처음에는 농구의 ‘농’자도 꺼내지 못하게 했다. 하지만 지금은 기분이 상하지 않는 선에서 조언을 해준다. 어쩌면 밖에서 보는 게 정확할 수도 있다. 가까운 곳에 살다 보니 조언을 많이 해준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반성할 점도 있었다. 김보미는 “기복 없이 플레이해야 한다. 하지만 이 부분이 부족하다. 매 경기 집중을 더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끼리 조금 더 맞춰나가려고 노력 중이다. 좋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 = 이현수 기자 stephen_hsl@naver.com
 

최기창 기자  mobydic@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