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WKBL
고교생 국가대표 박지현, 전체 1순위로 우리은행 行

[루키=서울, 최기창 기자] 고교생 국가대표 박지현(숭의여고)의 행선지는 아산 우리은행 위비였다.

박지현(숭의여고)은 8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회의실에서 열린 2018-2019 WKBL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전체 1순위로 우리은행 유니폼을 입었다. 

본격적인 지명에 앞서 각 팀은 전년도 정규리그 성적 역순으로 구슬을 넣고 선발 순서를 정했다. 1순위의 영광은 4.8%의 확률인 우리은행이었다. 

1순위 선발권을 획득한 위성우 감독은 고민 없이 박지현을 지명했다. 박지현은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단일팀 일원으로 출전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고, 2018 FIBA 여자농구월드컵에서도 당당히 태극마크를 달며 박지수(KB스타즈)와 함께 한국 여자농구를 짊어질 대들보라는 평가를 받았다. 

박지현은 올해 고교 대회에서도 큰 두각을 드러냈다. 올해 12경기에 출장해 평균 24.6점 15.9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우리은행은 박지현의 합류로 단숨에 가드진을 보강하게 됐다. 

박지현은 “뒷바라지 해주신 부모님과 가족분들게 감사하다. 하루빨리 팀에 잘 적응해서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 꿈과 희망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사진 = 이현수 기자 stephen_hsl@naver.com


 

최기창 기자  mobydic@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