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WKBL
‘김한별 더블더블’ 삼성생명, 접전 끝에 우리은행 꺾고 2연승...우리은행 시즌 첫 패

[루키=아산, 최기창 기자] 삼성생명이 우리은행에 시즌 첫 패배를 안겼다.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는 7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아산 우리은행 위비와의 경기에서 65-57로 이겼다.

2연승에 성공한 삼성생명은 5승 5패로 단독 3위를 굳히며 2라운드를 마쳤다. 시즌 첫 패배를 당한 우리은행은 9승 1패가 됐다. 

삼성생명 김한별은 14점 11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작성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주연과 양인영도 각각 12점으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삼성생명은 경기 초반 상대에게 연속 실점하며 분위기를 빼앗겼다. 그러나 아이샤 서덜랜드의 연속 미들슛으로 득점에 성공한 뒤 이주연과 박하나의 연속 점퍼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양인영이 미드레인지와 페인트 존에서 점수를 추가했다. 삼성생명은 1쿼터를 14-15로 마쳤다.

2쿼터 초반에도 팽팽한 흐름이 유지됐다. 이주연은 자유투와 레이업으로 득점에 성공했고, 김한별은 훅슛으로 점수를 보탰다. 

삼성생명이 흐름을 주도한 것은 2쿼터 중반부터였다. 김한별의 골밑슛과 양인영의 미들슛으로 앞서기 시작한 뒤 김보미가 풋백 득점에 성공했다. 이주연은 스틸에 이은 속공으로 점수를 보탰고, 박하나는 3점슛으로 지원사격을 했다. 전반 막판 양인영의 뱅크슛을 더한 삼성생명은 2쿼터를 38-27로 끝냈다. 

삼성생명은 3쿼터 들어 상대에게 분위기를 내줬다. 

삼성생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박하나가 득점인정반칙을 얻어냈다. 하지만 이후 추격을 허용했다. 공격에서는 슛이 연속으로 림을 벗어났고, 오펜스 파울까지 범했다. 수비에서는 상대 김정은과 박혜진에게 실점했다. 결국 43-43 동점이 됐다. 

역전을 허용하지는 않았다. 이주연과 양인영이 연속으로 미들슛을 더했다. 이후 상대 임영희에게 실점했지만, 쿼터 종료 직전 이주연이 다시 점프슛에 성공했다. 삼성생명은 3쿼터를 49-46으로 마쳤다. 

삼성생명은 4쿼터에 다시 주도권을 잡았다. 

서덜랜드의 레이업과 김한별의 점프슛을 보탠 삼성생명은 서덜랜드와 김한별의 자유투로 리드를 이어갔다. 이후 양인영의 미들슛으로 62-54를 만들었다. 경기 종료 1분 49초 전에는 박하나의 자유투를 통해 10점 차로 달아났다. 

결국 경기 종료 1분 13초 전 박하나가 두 번째 자유투에 성공하며 65-54가 됐고, 치열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사진 = 이현수 기자 stephen_hsl@naver.com
 

최기창 기자  mobydic@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