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유도훈 감독, "오늘은 수비에서 잘된 경기"

[루키=인천, 박상혁 기자] 전자랜드가 SK를 상대로 파죽의 3연승 행진을 달렸다.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는 6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정규리그 서울 SK 나이츠와의 경기에서 88-58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전자랜드는 최근 3연승을 기록하며 12승 7패로 2위 부산 KT(12승 6패)와 0.5경기차 3위가 됐다. 

유도훈 감독은 "오늘 경기는 SK가 부상자들 때문에 많이 힘들어하는 상황인데다 초반부터 우리 수비가 잘 된 것 같다. 외곽과 인사이드, 헬프 수비 등이 잘 이뤄졌다고 보고 대신 공격에서 좀 쉽게 넣을 수 있어야 강팀으로 가지 않겠나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외곽포까지 터지기 시작하면 머피의 공격력이 극대화되지 않겠나라는 숙제를 안은 경기다. 국가대표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이 브레이크 기간 동안 힘든 훈련을 견뎌줬다. 슈터 차바위도 비시즌 동안 체력 훈련을 잘 못해 정상 컨디션이 아니지만 경기를 거듭하면서 몸을 잘 만들고 있다. 잘 해주리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사진 = KBL 제공

박상혁 기자  jumper@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