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문경은 감독, "마커스 쏜튼, 적응할 시간을 줘야 할 것 같다"

[루키=인천, 박상혁 기자] SK가 6연패의 부진에 빠졌다. 

서울 SK 나이츠는 6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정규리그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의 경기에서 58-88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SK는 8승 11패가 되며 공동 7위까지 떨어졌다. 

문경은 감독은 "외곽에서 풀어줄 것이라 기대했는데 시작하자마자 마커스 쏜튼이 정강이 뼈를 부딪치면서 밸런스가 깨졌다. 그리고 기본이 안된 상태에서 전자랜드에게 디나이 수비를 당하고 계속 밀려다녔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서 그는 "외곽슛도 1쿼부터 상대에게 쉽게 허용하면서 정작 우리는 놓치면서 결국 1,2쿼터에 넘어간 경기가 됐다. 팀 분위기를 빨리 추슬러야 하지만 욕심은 내지 않는 선에서 연패를 끊고 가야할 것 같다"고 했다. 

교체선수인 마커스 쏜튼의 경기력에 대해서는 "볼을 못 잡게 초반부터 타이트한 수비를 붙은 것에 대해 어려워하는 것도 있고 자기한테 수비가 2명씩 몰렸을 때 동료들에게 내주고 해야 하는데 본인의 슈팅 위주로 경기를 풀어가려다 보니까 안된 것 같다. 처음에 오데리언 바셋을 선택한 것도 적응 문제였는데 쏜튼도 적응에 시간을 줘야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사진 = KBL 제공 

박상혁 기자  jumper@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