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WKBL
‘단타스 골밑 장악’ OK저축은행, 하나은행 상대로 역전승

[루키=부천, 이학철 기자] OK저축은행이 다미리스 단타스의 위력을 앞세워 하나은행에게 역전승을 거뒀다.

OK저축은행 읏샷은 6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부천 KEB하나은행과의 경기에서 85-82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4승 6패가 된 OK저축은행은 단독 4위가 됐고, 2연패한 하나은행은 3승 7패로 5위를 기록했다.

OK저축은행은 경기 초반 안혜지의 3점슛이 터지며 앞서갔다. 그러나 하나은행 역시 곧바로 터진 백지은의 3점슛으로 반격했다. 이후 시소게임을 이어가던 OK저축은행은 쿼터 종료 3분여 전 강이슬에게 3점슛을 허용한 이후 끌려가기 시작했고 더 이상 흐름을 찾아오지 못하며 1쿼터를 19-24로 뒤졌다.

2쿼터에도 OK저축은행의 열세는 이어졌다. 쿼터 초반 하나은행의 공격이 주춤한 사이 정선화와 구슬의 연속 득점으로 추격하는 듯 했지만 김이슬에게 3점슛 2개를 허용하며 10점차로 뒤쳐졌다. 그러나 안혜지의 3점슛으로 다시 반격을 시작한 OK저축은행은 쿼터 막판 연이은 골밑 득점에 성공하며 34-38로 전반을 마무리했다.

단타스의 연이은 득점을 앞세워 3쿼터 중반 2점차로 추격한 OK저축은행은 김이슬과 강이슬에게 연이어 3점슛을 내주며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이후 구슬이 3점슛 2개를 터뜨렸지만 계속해서 열세를 이어가던 OK저축은행은 종료 직전 김이슬에게 돌파 득점을 허용해 52-61로 3쿼터를 마쳤다.

4쿼터 초반 다시 두 자릿수 열세에 놓여 있던 OK저축은행은 샤이엔 파커의 5반칙 퇴장 공백을 단타스가 공략하기 시작하며 맹추격에 나섰다. 계속해서 차이를 줄여가던 OK저축은행은 종료 4분여 전 정유진의 3점슛이 터지며 마침내 동점을 만들어냈다.

분위기를 이어간 OK저축은행은 안혜지의 3점슛이 이어지며 역전까지 성공했다. 이후 단타스의 안정적인 골밑 공략을 앞세워 리드를 지켜낸 OK저축은행은 쿼터 막판 펼쳐진 하나은행의 마지막 반격을 뿌리치며 85-82로 승리했다.

사진 = 이현수 기자 stephen_hsl@naver.com

이학철 기자  moonwalker90@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학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