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아마/일반
‘후반 압도’ 한국, 요르단 제압..월드컵 본선 진출 확정

[루키=부산, 이학철 기자] 압도적인 후반 경기력을 뽐낸 한국이 요르단을 꺾고 농구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대한민국 남자농구 대표팀은 2일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농구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요르단과의 경기에서 88-67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예선 8승 2패를 기록하게 된 한국은 남은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농구월드컵 본선 진출 티켓을 거머쥐었다.

라건아의 중거리슛으로 첫 득점을 기록한 한국은 김선형과 오세근이 연속 득점을 만들어내며 초반 분위기를 잡았다. 이후 요르단이 추격을 시도해봤지만 김선형과 이대성, 임동섭의 3점슛이 연이어 림을 가른 한국의 리드가 이어졌다. 한국은 종료 직전 아쉬운 버저비터 실점을 내줬지만 1쿼터를 17-16으로 앞선 채 마쳤다.

한국은 2쿼터 초반 임동섭의 3점슛 이후 득점포가 침묵을 지켰지만 수비에서 이를 만회하며 리드를 지켜냈다. 그러나 이후에도 좀처럼 공격 실마리를 풀지 못한 한국은 쿼터 중반 2점차로 쫓겼다. 이후 오세근의 자유투와 이정현의 레이업 득점으로 한숨을 돌린 한국은 계속된 요르단의 추격을 뿌리치며 전반을 32-30으로 리드했다.

3쿼터 초반 한국은 양희종이 속공 득점에 이어 3점슛까지 터뜨리며 달아나기 시작했다. 이어 한국은 오세근의 3점 플레이로 두 자릿수 차이를 벌리며 분위기를 주도했다. 쿼터 중반 빠른 공격을 앞세운 요르단의 반격이 펼쳐지는 듯 했지만 이정현과 김선형의 3점슛이 연이어 터진 한국의 리드는 계속됐다.

3쿼터를 57-49로 마친 한국은 4쿼터에도 분위기를 이어갔다. 이승현의 중거리슛으로 다시 달아난 한국은 이정현의 3점슛이 터지며 다시 두 자릿수로 격차를 벌렸다. 이후 강력한 수비를 바탕으로 요르단의 실책을 연이어 유도한 한국은 쿼터 중반 라건아의 골밑슛으로 20점차로 달아나며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남은 시간 별다른 위기 없이 안정적으로 리드를 이어간 한국은 최종 21점차 승리를 거두며 월드컵 본선 티켓을 거머쥐었다.

사진 = 대한민국 농구협회 제공

이학철 기자  moonwalker90@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학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