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캡틴' 양희종의 격려 "우리팀 국내 선수, 다들 잘해주고 있다"

[루키=안양, 원석연 기자] '캡틴' 양희종이 살아났다. 3점슛 5개로 15점을 올렸고 어시스트도 8개나 기록했다.

양희종의 활약 속에 안양 KGC는 8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부산 KT와 경기에서 100-94로 승리했다. 특히 양희종은 3쿼터 승부처에서는 3점슛 4개를 적중시키며 주장의 품격을 드러냈다.  

양희종은 “사실 더 쉽게 갈 수 있는 경기였는데, 막판에 압박 수비에 고전하면서 따라 잡혔다. 매번 꾸역꾸역 이기긴 하는데 이런 부분은 고쳐야 한다”며 아쉬운 승리 소감을 밝혔다.

양희종은 이날 7개의 3점슛을 던져 5개를 성공시키며 고감도 슛감을 뽐냈다. 

양희종은 “슛감은 전부터 괜찮았다. 하지만 랜디 컬페퍼가 포인트가드가 아닌 슈팅가드다 보니, 역할 분담을 하느라 내 역할에 혼동이 왔었다. 경기 중에 여유가 없었다”면서 “오늘은 포인트가드 선수들이 제 역할을 해주면서 나도 원래 내 역할에 치중할 수 있었다. 그것이 좋은 경기력으로 이어진 것 같다”며 비결을 밝혔다.

이날 양희종은 득점 외에도 8개의 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중 7개가 오세근이 득점으로 연결한 어시스트였다. 양희종은 “오세근과 워낙 많이 하다 보니까 이제는 서로 말을 하지 않아도 잘 안다. 주는 나도 편하고, 받는 세근이도 편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미카일 매킨토시가 어린 선수다. 첫 프로팀이기도 하고 여러가지로 어려울 것이다. 차차 나아지리라 생각한다”라면서 “그러다 보니 우리 팀이 외국 선수 의존도가 높지 않다. 어찌 됐든 국내 선수들이 성장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 감독님은 국내 선수들에게 더 잘하라는 마음으로 항상 쓴소리를 하시는데, 내 눈에는 다들 너무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 = KBL 제공

원석연 기자  hiro3937@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