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WKBL
임근배 감독, "코트 위 선수 모두가 제 몫을 해줬다"

[루키=용인, 박상혁 기자] 삼성생명이 압도적인 전력 차를 보이며 홈 개막전 승리를 낚았다.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는 8일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OK저축은행 읏샷과의 경기에서 86-71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삼성생명은 시즌 첫 승과 홈 개막전 승리를 거두는 기쁨을 맛보며 1승 1패가 됐다. 

삼성생명의 임근배 감독은 "오늘은 뭐 들어가는 선수 하나하나가 다 본인 역할을 잘해줬다. 오늘 승리는 말 그대로 선수들이 만든 결과라고 생각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그는 "(아이샤) 서덜랜드가 원래 수비력은 있는 선수였는데 첫 경기 끝나고 미팅을 통해서 공격적인 부분도 더 하라고 했다. 그랬더니 오늘은 좀 적극성을 갖고 경기에 임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팀내 최다인 18득점을 올린 윤예빈에 대해서는 "비시즌에 열심히 했고 2년의 공백이 있어 올 시즌이 사실상 제대로 준비를 하고 임하는 첫 시즌이다. 몸 만드는 운동을 두 달 동안 꾸준히 해서 지난 시즌과 비교해 몸이 좋아졌다. 그러면서 조금 더 공격적인 것에 적극성을 가지라고 했더니 본인도 스스로 자신을 찾은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 = 이현수 기자  stephen_hsl@naver.com

박상혁 기자  jumper@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