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아마/일반
‘라틀리프 더블더블’ 한국, 클락슨 앞세운 필리핀 꺾고 4강 진출

[루키=최기창 기자] 한국이 NBA 스타 조던 클락슨(클리블랜드)을 앞세운 필리핀을 잠재웠다.

대한민국 남자농구대표팀은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GBK 바스켓 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농구 8강 필리핀과의 경기에서 91-82로 이겼다. 이날 승리를 거둔 한국은 이란과 일본의 승자와 준결승에서 맞붙게 됐다.

리카르도 라틀리프는 30점 15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승리를 이끌었고, 허일영도 3점슛 4개 포함 17점 6리바운드로 팀 승리에 보탬이 됐다.

필리핀은 클락슨이 25점 8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한국에 덜미를 잡혔다.

한국은 김선형-이정현-허일영-이승현-라틀리프로 경기에 나섰다. 

경기 초반 한국은 외곽슛으로 경기를 풀었다. 이정현과 허일영, 이승현의 3점슛이 림을 통과했다. 여기에 라틀리프의 골밑슛과 풋백 득점으로 점수를 보탠 한국은 근소한 리드를 잡았다. 한국은 1쿼터를 22-18로 마쳤다. 

오래가지는 않았다. 2쿼터 들어 필리핀의 외곽슛이 폭발했다. 이후 한국은 허웅의 3점슛과 이승현의 레이업으로 점수를 만회했지만, 크리스챤 칼 스탠다딩거에게 속공과 골밑슛을 내주며 리드를 빼앗겼다. 스탠리 프링글에게는 3점슛을 허용했다. 

한국은 전반 막판에서야 라틀리프의 자유투와 이승현의 골밑슛으로 차이를 조금 좁혔다. 한국은 2쿼터를 42-44로 끝냈다.

한국은 후반 들어 다시 분위기를 빼앗겼다. 클락슨에 실점하며 차이가 벌어졌다. 그러나 쿼터 중반 이후 라틀리프의 페인트 존 득점과 허일영의 3점슛으로 추격했다. 

김선형도 속공과 3점슛으로 점수를 올렸다. 결국 라틀리프의 골밑슛으로 역전까지 성공했다. 하지만 쿼터 종료 직전 클락슨에게 3점슛을 내주며 64-65로 1점 뒤진 채 3쿼터를 마쳤다.

한국은 4쿼터에 승기를 잡았다. 비결은 외곽슛이었다.

전준범과 허일영의 3점슛으로 재역전에 성공한 한국은 이후 전준범, 김선형의 외곽슛이 림을 통과했다. 한국은 순식간에 두 자릿수 차이의 리드를 잡았다. 이후 허일영의 풋백 득점과 전준범의 3점슛도 추가했다.

필리핀은 클락슨의 3점슛으로 다시 추격했지만, 결국 경기 종료 36초 전 라틀리프의 골밑슛으로 91-80을 만들며 치열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사진 = KBL 제공

최기창 기자  mobydic@rookie.co.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