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아마/일반
‘2번째 이상백배’ 용인대 김희진, “올해는 다를 것”

[루키=인천, 최기창 기자] “지난해보다 나아졌다는 평가를 듣고 싶다.”

이상백배 한국대학선발 여자대표팀은 16일 인천 제물포고등학교체육관에서 인성여자고등학교와 연습 경기를 치렀다. 

대학선발팀은 오는 18일(금)부터 사흘 동안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리는 제41회 이상백배 한-일 대학농구경기대회를 맞아 이날 연습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기량과 전술을 점검했다. 

대학선발명단에 이름을 올린 용인대 김희진 역시 이날 훈련에 참여했다. 선발로 경기를 소화한 그는 매 쿼터 공수 모두에서 팀에 보탬이 됐다. 장점인 외곽슛을 여러 차례 성공시키며 팀에 기여했다. 속공에서도 양쪽 윙사이드를 책임지는 등 팀 공격의 선봉에 섰다. 

사령탑인 국선경 감독이 그에게 거는 기대도 크다. “일본과의 차이가 유독 큰 가드진이 고민”이라고 털어놓은 국 감독은 “(김)희진이는 일단 수비가 된다. 공격력도 나쁘지 않다. 당연히 경기에 출장시킬 수밖에 없다”고 칭찬했다. 

김희진은 “그동안 약점이라고 생각했는데 칭찬을 받아서 기분이 좋다”고 했다. 이어 “상비군과 대학선발 대표팀을 거치며 수비에 자신감이 생겼다. 그동안 상대 공격에 뚫리는 것을 두려워했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다. 일대일 수비 자신감이 많이 늘었다”고 했다.

그에게 대학 선발팀은 아픈 기억이다. 지난해 일본에서 열린 제40회 이상백배에서 대패를 경험했기 때문. 당시 여자대학부 선발팀은 3전 전패를 기록했다.

김희진도 “당시 손발을 맞출 시간이 없었다. 단 3일 연습하고 일본에 갔다. 패배는 당연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올해는 분명히 다를 것이다. 상비군을 거치며 연습을 많이 했다. 일단 수비로 팀에 기여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개인적으로도 팀으로써도 지난해보다 더욱 나아졌다는 평가를 듣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사진 = 최기창 기자

최기창 기자  mobydic@thebasket.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