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DB 이상범 감독, “스코어는 졌지만, 농구는 이겼다”

[루키=서울, 최기창 기자] “감독 입장에서 어떤 말도 할 수 없는 경기다.”

원주 DB 프로미는 1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 4선승제) 4차전 서울 SK 나이츠와의 경기에서 85-87로 졌다.

1~2차전에서 연승을 거두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던 DB는 원정 두 경기에서 연속으로 승리를 내줬다. 두 팀은 2승 2패를 기록했고, 시리즈는 원점이 됐다. 

아쉬운 경기였다. 전반까지 좀처럼 흐름을 잡지 못했던 DB는 후반 들어 추격의 고삐를 당겼다. 결국 4쿼터 들어 역전까지 성공했다.

그러나 상대 테리코 화이트에게 점수를 내주며 재역전됐다. DB는 디온테 버튼의 득점을 앞세워 다시 추격했지만, 이상범 감독의 항의로 테크니컬 파울이 지적됐다. 이후에도 파울을 연속 범해 자유투로 실점했다.

이상범 감독은 “스코어는 졌지만, 농구는 이겼다. 감독 입장에서 어떤 말도 할 수 없는 경기”라고 말을 줄였다.

사진 = KBL 제공

최기창 기자  mobydic@thebasket.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