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PO 직행 확정’ SK 문경은 감독, “목표였던 4강 이상 달성해 기뻐”

[루키=서울, 최기창 기자] “지난 두 시즌 동안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지 못해 힘들었다.”

서울 SK 나이츠는 1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전주 KCC 이지스와의 경기에서 91-88로 이겼다.

이날 승리를 거둔 서울 SK는 36승 18패가 돼 정규리그 2위를 확정했다. 결국 4강 플레이오프 직행 티켓을 확보하게 됐다.

문경은 감독은 “2년 연속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지 못했다. 정말 힘들었다. 이번 시즌 시작하면서 4강을 목표로 두고 달려왔다. 오늘 승리로 목표였던 4강 이상을 이뤄내서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쉬운 승리는 아니었다. 정규리그 2위를 두고 맞붙은 두 팀답게 경기 내내 치열했다. 그러나 승리는 SK의 몫이었다. 경기 막판 김선형이 결정적인 스틸을 얻어내며 테리코 화이트의 덩크슛을 이끌어냈다. 쐐기 득점이었다. 경기 초반에는 상대에게 흐름을 빼앗긴 장면도 있었다. 

문 감독은 “초반에 어딘가 모르게 공수에서 선수들의 몸놀림이 좋지 않았다. 경직됐다”고 불만족했다. 그러면서도 “결국 선수들이 극복을 잘해줬다”며 승리의 공을 다시 선수들에게 돌렸다. 

그는 4쿼터에 화이트와 애런 헤인즈를 번갈아 투입했다. 주로 화이트가 경기를 뛰었고, 상황에 따라 순간마다 헤인즈로 경기를 풀었다. 경기 막판 헤인즈는 베이스라인 점퍼와 자유투로 팀에 공헌했다. 

문 감독은 “헤인즈가 무릎이 좋지 않다. 또 화이트는 상승세였다. 경기 막판 1분이 채 남지 않았던 상황에서 헤인즈로 교체해 득점을 올렸던 것이 좋았다”고 돌아봤다. 또 “마지막에 (김)선형이를 교체할까도 생각했지만, 경험을 믿고 끝까지 투입했던 것도 잘 들어맞았다”고 분석했다. 

이날 문경은 감독은 4강 플레이오프에 대한 계획을 밝히는 모습도 있었다. 

“우리가 마땅한 빅맨이 없다. 그래도 정규리그처럼 빠른 공격으로 플에이오프에 나서겠다”고 말한 문 감독은 “수비에서 3~4가지 정도를 보완해 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 = KBL 제공

최기창 기자  mobydic@thebasket.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