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더블더블 김민욱 "꼭 10승 채우고 싶었다"

[루키=원주, 김동영 기자] 골밑에서 좋은 활약을 펼친 김민욱이 팀에 두 자릿수 승수를 선물했다.

김민욱은 13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주 DB 프로미와의 경기에서 19점 14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맹활약을 펼쳤다. 김민욱의 활약 속에 케이티는 101-92로 DB를 꺾었다.

김민욱은 로드 벤슨이 빠진 DB의 골밑을 적극적으로 공략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1쿼터엔 3점슛도 터트리며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김민욱 “성적이 안 좋아 팬분들에게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 트레이드로 케이티에 합류하게 되면서 책임감을 갖고 뛰었다. 대단한 선수는 아니지만 시너지 효과를 주고 싶었는데 그렇지 못해 아쉬웠다. 그래도 10승을 채울 수 있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꼭 10승을 채우고 싶었다. 김이 빠진 경기긴 하지만 그런 것 생각하지 않고 1승을 하자고 생각하고 나왔다. 그렇게 다잡은 것이 좋은 활약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이날 경기를 되돌아 봤다.

김민욱은 이날 경기 1쿼터에만 3점슛 1개 포함 13점을 몰아넣으며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그러나 이후 6득점을 추가하는 데 그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김민욱은 “농구가 잘될 때도 있지만 흐름이란 것이 있었기에 우리 쪽 흐름으로만 갈 순 없다. 쉬운 슛을 놓쳐 팀의 분위기 가라앉힌 것이 있었는데 집중을 했어야 했다고 생각했다. 그래도 그런 것을 이겨내고 넘어선 것 같아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이날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를 가진 김주성에 대해서는 “후반에 자주 매치업이 됐었다. 확실히 영리한 선수다. 중요할 때 파울을 얻어내고 페이스 업에 이은 포스트 업 능력이 뛰어났다. 같이 뛰어본 (오)세근이 형보단 힘이 뛰어나진 않지만 스텝이나 힘을 역이용하는 능력이 뛰어났다. 같이 운동을 하지 못해 아쉬움은 있지만 시즌을 잘 마무리 하셨으면 좋겠다”고 축하했다.

사진 = KBL 제공

김동영 기자  kdyoung1104@thebasket.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