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유종의 미 거둔 조동현 감독 "김민욱 만점 활약 펼쳐"

[루키=원주, 김동영 기자] 케이티가 DB를 잡고 유종의 미를 거뒀다.

부산 케이티 소닉붐은 13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주 DB 프로미와의 경기에서 101-92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4연패 탈출과 시즌 10승을 달성한 케이티는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었다.

케이티는 로드 벤슨이 결장한 DB의 골밑을 적극적으로 파고들며 리드를 잡았다. 전반 한때 30점 차까지 앞설 정도로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이기도. 다만 후반 상대에 추격을 허용하면서 어렵게 승리를 거둔 점은 아쉬움이었다.

조동현 감독은 “마지막 경기까지 이런 모습을 보였다. 올 시즌 초반 이기고 나가면 나태해지는 모습을 계속해서 보였다. 상대 로드 벤슨이 나오지 않아 초반 주도권을 쥔 것이 승리의 원동력이었다”고 밝혔다.

이날 19점 14리바운드로 맹활약한 김민욱에 대해서는 “1쿼터 분위기를 후반까지 못 이어간 것은 아쉬웠지만 주도권을 가져올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 선수 개인을 평가할 순 없지만 김민욱의 오늘 경기는 만점을 주고 싶다”고 칭찬했다.

이날 최종전으로 케이티는 올 시즌을 마감했다. 

한 시즌을 돌아봐달라는 질문에 조 감독은 “케이티 팬들에게 죄송하다. 나름대로 준비해온 것이 있는데 준비한 김우람, 김현민이 다치며 꼬였다. 다만 고무적인 것은 트레이드를 통해 뽑았던 신인 선수들이 빨리 적응을 했다는 것이다”고 돌아봤다.

이어 앞으로의 거취에 대한 질문에는 “아직 뚜렷하게 결정된 것은 없다. 오늘 납회식을 갖고 내일 시상식에 갈 예정이다. 차차 이야기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사진 = KBL 제공

김동영 기자  kdyoung1104@thebasket.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