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SK, 접전 끝에 KCC 꺾고 4강 PO 직행 확정

[루키=서울, 최기창 기자] SK가 KCC를 꺾고 2위로 정규리그를 마쳤다. 

서울 SK 나이츠는 1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전주 KCC 이지스와의 경기에서 91-88로 이겼다.

이날 승리를 거둔 서울 SK는 36승 18패가 돼 단독 2위로 4강 플레이오프 직행을 확정했다. 반면 35승 19패가 된 KCC는 3위로 정규리그를 마감했다.

SK 애런 헤인즈는 34점 6리바운드로 수훈갑이 됐고, 테리코 화이트는 30점 5리바운드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정규리그 2위를 두고 맞붙은 두 팀의 정규리그 마지막 맞대결답게 경기는 팽팽하게 진행됐다. 

좀처럼 주도권을 잡지 못하던 SK는 2쿼터 중반부터 서서히 힘을 냈다. 31-44로 뒤지던 SK는 화이트의 3점슛과 팁인으로 분위기를 반전했다. 이후 헤인즈와 화이트의 연속 외곽슛을 통해 44-43으로 역전했다. 이후 상대와 득점을 주고받은 SK는 전반을 46-45로 마쳤다.

힘겨루기는 후반에도 이어졌다. 

SK는 3쿼터 초반 상대에게 근소한 리드를 허용했다. 이정현에게 연속 실점했기 때문. SK는 안영준의 3점슛과 화이트의 골밑슛으로 추격했지만, 상대는 이현민까지 득점에 가담했다. 

SK는 쿼터 막판에서야 균형을 맞췄다. 헤인즈의 3점슛과 미들슛을 추가했고, 승부는 64-64 원점이 됐다. 그러나 쿼터 종료 직전 상대 에밋에게 야투를 내준 SK는 3쿼터를 64-66으로 마쳤다 .

두 팀은 4쿼터에도 좀처럼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KCC는 하승진의 풋백 득점과 이정현의 3점슛을 추가했고, SK는 최준용의 플로터를 더한 뒤 헤인즈가 득점인정반칙을 얻어내며 맞불을 놓았다. 

쿼터 중반에도 마찬가지였다. 

최부경의 베이스라인 점퍼로 리드를 잡은 SK는 안영준과 화이트의 연속 3점슛으로 분위기를 가져왔다. 화이트는 득점인정반칙으로 얻어낸 뒤 자유투까지 성공했다. 점수는 84-79가 됐다. 

그러나 KCC는 경기 종료 1분 7초 전 로드의 자유투와 속공 득점으로 86-86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에도 두 팀은 득점을 주고 받으며 균형을 이어갔다.

결국 승부는 경기 막판 결정됐다. 

경기 종료 21.9초 전 SK는 헤인즈가 상대 로드의 5반칙을 이끌어냈고, 동시에 팀 반칙에 걸린 상대로부터 자유투를 얻었다. 비록 헤인즈의 첫 번째 자유투가 림을 벗어났지만, 두 번째 차유투는 차분히 성공했다. 점수는 89-88이 됐다. 

승리는 SK의 편이었다. 

SK의 마지막 수비였다. 그러나 KCC는 에밋이 공격 도중 미끄러졌고, 이를 김선형이 스틸한 뒤 화이트에게 연결했다. 결국 SK는 화이트의 덩크슛으로 91-88을 만들며 길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사진 = KBL 제공

최기창 기자  mobydic@thebasket.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