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WKBL
‘4위 수성’ 임근배 감독 “선수들이 수비를 잘해줬다”

[루키=용인, 김영현 기자] 삼성생명이 하나은행과의 4위 쟁탈전에서 웃었다.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는 23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7라운드 부천 KEB하나은행전에서 89-66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13승 19패가 된 삼성생명은 4위를 지켰고, 2연승을 마감한 하나은행은 11승 21패로 5위에 머물렀다.

삼성생명이 공수에서 하나은행을 압도한 경기였다. 앞선에서부터 강력한 압박을 가해 하나은행의 공수 전환조차 버겁게 했고, 수비에서의 성공은 곧 속공(9개)으로 이어졌다.

팀의 ‘전천후 에이스’ 앨리샤 토마스는 전반에만 14점 12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완성했고, 이날 총 18점 16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박하나도 22점 3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맹활약했고, 최희진과 배혜윤도 각각 14점, 12점씩을 보탰다.

임근배 감독은 경기 후 “선수들이 수비부터 열심히 잘 해줘서 공격으로도 이어졌다. 하나은행은 국내선수 중 장신 선수가 없으니까 스위치 디펜스를 가져갔다. 선수들이 어떤 각오로 해주느냐에 따라 상대 슛 찬스를 최소화할 수 있는데, 선수들이 집중력을 갖고 했다"고 총평했다.

수비뿐만 아니라, 에이스 토마스를 활용해 국내선수들도 고르게 득점에 가담했다.

임 감독은 "AT(앨리샤 토마스)가 할 수 있는 건 치고 들어가서 하는 것이고, 오대오에서는 강점이 약화된다. 대신 A패스 능력이 있는 만큼 다른 선수들의 움직임이 중요하다. 다른 선수들이 AT가 볼을 잡고 있을 때, 잘 움직여줬다. 수비가 돼서 공격도 잘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 이현수 기자 stephen_hsl@naevr.com

김영현 기자  kimdunk@thebasket.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