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WKBL
'기선제압' 우리은행, 삼성생명 누르고 2연승

[루키=아산, 최기창 기자] 우리은행이 삼성생명에 완승을 기록했다.

아산 우리은행 위비는 12일 아산 이순신빙상장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와의 경기에서 62-55로 이겼다. 2연승으로 17승 4패가 된 우리은행은 단독 1위를 굳건히 지켰다. 2위 KB와의 차이도 한 경기 반으로 벌렸다. 

2연패의 늪에 빠진 삼성생명은 9승 12패가 돼 단독 4위로 떨어졌다.

우리은행은 경기 초반부터 차이를 벌리며 앞서나갔다. 후반에는 조금씩 차이가 좁혀졌지만, 전반에 워낙 차이가 컸던 탓에 리드에는 지장이 없었다.

우리은행 박혜진은 13점 3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우리은행은 전반 내내 주도권을 잡았다.

나탈리 어천와의 레이업과 임영희의 속공 득점으로 경기 포문을 연 우리은행은 김정은의 미들슛과 자유투를 통해 차이를 두 자릿수로 벌렸다. 이후 임영희는 3점슛을 더했고, 박태은도 쿼터 종료 직전 속공 레이업을 추가했다. 

반면 삼성생명은 엘리사 토마스 외에는 득점에서 활약을 보이는 선수가 없는 모습을 또다시 보여줬다. 우리은행은 1쿼터를 22-8로 마쳤다.  

2쿼터에도 우리은행의 공격이 이어졌다.

어천와의 미들슛과 임영희의 레이업을 추가한 뒤 데스티니 윌리엄스의 골밑슛과 박혜진의 뱅크슛을 더했다. 김정은은 자유투와 뱅크슛으로 힘을 보탰다. 우리은행은 전반을 39-16으로 끝냈다.

후반에는 삼성생명이 힘을 냈다. 3쿼터 들어 점수 차가 조금 줄어들었다 

우리은행은 윌리엄스와 박혜진의 페인트 존 득점으로 차이를 유지하는 듯했다. 그러나 쿼터 중반 박하나와 김한별을 앞세운 상대에 실점해 차이가 좁혀졌다.

하지만 워낙 차이가 컸다. 우리은행은 윌리엄스의 골밑슛으로 49-33을 만든 채 3쿼터를 마쳤다.

4쿼터에도 삼성생명이 차이를 좁혔다. 우리은행은 어천와의 베이스라인 점퍼와 김정은의 속공 득점을 보탰지만, 삼성생명은 박하나와 엘리사 토마스의 득점으로 점수를 만회했다. 점수는 10점차 이내까지 좁혀졌다.

하지만 우리은행은 김정은의 점프슛을 추가한 뒤 어천와가 토마스의 5반칙을 이끌어냈다. 토마스의 비중이 절대적인 삼성생명은 토마스가 빠지면서 사실상 손을 쓸 방법을 잃었다. 반면 우리은행은 다시 여유를 찾았다.

결국 막판 김정은의 골밑슛과 최은실의 3점슛으로 62-46을 만들며 사실상 승리를 확정했다. 남은 시간 삼성생명은 배혜윤과 레이첼 할리비의 득점으로 추격했지만, 승패는 이미 결정된 이후였다. 

사진 = 이현수 기자 stephen_hsl@naver.com
 

최기창 기자  mobydic@thebasket.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