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현주엽 감독 "막판 집중력 떨어진 것이 패인"

[루키=창원, 김동영 기자] 연장 접전 끝에서의 역전패. 현주엽 감독도 아쉬운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창원 LG 세이커스는 7일 창원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안양 KGC인삼공사와의 경기에서 93-94로 패했다. 

LG에겐 아쉬움이 남을 수 밖에 없는 경기였다. 제임스 켈리의 활약을 앞세워 승부를 연장까지 끌고가 승리에 가까워지기도 했으나 막판 오세근과 데이비드 사이먼에게 득점을 내주며 석패하고 말았다. 막판 정창영이 얻어낸 자유투 4개 중 단 1개를 성공하는데 그쳤던 것도 아쉬움으로 남았다.

패배의 쓴잔을 마신 현주엽 감독의 표정은 어두웠다. 현 감독은 "아쉽긴 하지만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줬다"며 연장전까지 접전을 펼친 선수들에게 위로의 말을 건냈다.

현 감독은 패인으로 선수들의 체력적인 부담을 꼽았다. 주전 선수들이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후보 선수들이 체력적인 부담감을 느꼈을 것이란 것.

현 감독은 "주전 선수들이 많이 빠지면서 다른 선수들의 체력적인 부담이 있었던 것 같다. 그렇게 되면서 막판 집중력이 떨어진 것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사진 = KBL 제공

김동영 기자  kdyoung1104@thebasket.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