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2연승' DB, 전자랜드 물리치며 공동 선두 복귀

 

[루키=원주, 박상혁 기자] DB가 전자랜드를 물리치며 공동 선두에 복귀했다. 

원주 DB 프로미는 7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의 경기에서 82-75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DB는 2연승으로 14승 5패가 되며 서울 SK 나이츠와 함께 공동선두에 복귀했다. 

반면 이날 패한 전자랜드는 11승 8패가 됐다. 순위는 종전과 같은 4위.

DB는 스코어러인 디온테 버튼 대신 로드 벤슨을 스타팅으로 내보내며 높이의 우위를 점했고 두경민의 리딩과 김영훈, 맹상훈 등의 깜짝 3점슛 등을 앞세워 전반을 42-37로 앞선 채 마쳤다. 

DB는 3쿼터 들어서도 전자랜드를 몰아붙였다. 쿼터 초반 서민수가 3점슛과 자유투 득점으로 공격을 주도했고, 벤슨은 쿼터 종료 4분 20초를 남기고 통렬한 덩크슛을 꽂기도 했다. 전자랜드는 조쉬 셀비의 득점으로 맞붙었지만 쿼터 시작 4분 26초가 지난 시점부터 약 2분 30초간 무득점에 그치며 DB에게 리드를 내줬다. 이 시간 동안 전자랜드는 DB의 높은 골밑을 의식해 외곽 일변도의 공격만을 연발했고 DB는 이것을 속공으로 연결해 득점을 성공하거나 파울을 얻어내 차분하게 득점을 쌓아갔다. DB는 3쿼터를 65-56으로 앞선 채 끝냈다. 

하지만 전자랜드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3쿼터까지 플레이가 여의치 않았던 브랜든 브라운이 힘을 내며 추격을 시작했다. 4쿼터 시작 4분 10초만에는 브라운의 3연속 득점으로 66-67까지 따라 붙었다. 이후 공격이 여의치 않았으나 경기 종료 3분 37초를 남긴 시점에 정영삼의 3점슛이 터지며 다시금 71-72까지 추격해 역전의 발판을 만드는 가 싶었다. 

그러나 DB는 이후 이어진 공격에서 김태홍이 결정적인 2점을 넣으며 74-71을 만든 뒤 해결사 버튼이 골밑슛을 다시금 성공시키며 76-71을 만들었다. 또다시 이어진 공격에서는 전자랜드의 실책이 이어졌고 이것을 김주성이 속공에 이은 덩크슛으로 성공하며 78-71까지 벌렸다. 이후 DB는 마지막까지 전자랜드의 공격을 막아내며 승부를 끝냈다. 

사진 = KBL 제공

박상혁 기자  jumper@thebasket.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