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eature KBL
전략적 수비 성공한 삼성, 덫에 걸린 전자랜드

[루키=서울, 김영현 기자] 삼성이 전자랜드 조쉬 셀비와 박찬희에게 의도적으로 외곽슛을 내주는 전략적 수비로 역전승을 거뒀다.

서울 삼성 썬더스는 30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2라운드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의 경기에서 81-77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삼성은 8승 8패가 돼 현대모비스와 함께 공동 5위로 올라섰다. 2연패에 빠진 전자랜드는 10승 7패로 순위 변동 없이 4위에 머물렀다.

삼성은 인사이드를 지켜주는 리카르도 라틀리프라는 확실한 센터가 있지만, 임동섭과 김준일의 입대로 전체 신장은 낮아졌다. 문태영과 김동욱이 파워포워드를 번갈아보고 있지만, 기본적으로 신장의 한계가 있고 둘 다 고참이므로 체력적 문제도 있다.

이에 이날 맞대결 상대 전자랜드는 껄끄러울 수밖에 없었다. 주전 포인트가드 박찬희부터 차바위, 정효근, 강상재까지 장신 포워드진이 즐비해 수비에서 미스매치가 생길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에 삼성은 전략적인 디펜스를 취했다. 3점슛 정확도가 떨어지는 조쉬 셀비와 박찬희에게 철저히 외곽 찬스를 내주고, 그 외 선수들에게 도움 수비를 들어가는 작전이었다.

다만, 수비를 떠나 전반까지는 삼성이 공격 전개 과정에서 패스미스 등 어이없는 턴오버를 범해 공격 기회를 스스로 날리는 모습이었다. 전반에만 9개의 실책을 범했고, 속공 상황에서도 마무리하지 못하는 등 기록되지 않은 실책도 많았다. 이에 전반을 8점 뒤졌다.

하지만 후반부터 전략적 수비가 빛을 발하기 시작했다. 셀비에게 의도적으로 외곽슛을 내주며, 전자랜드의 공격 밸런스를 무너뜨렸다. 셀비는 외곽슛을 놓칠 뿐만 아니라, 3쿼터에만 실책 3개를 범하며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개인기에 이은 돌파로 득점을 올리긴 했으나, 이미 팀 공격의 효율성이 떨어진 상태여서 그의 득점이 크게 달갑지만은 않았다.

수비에서 성공을 거둔 삼성은 김동욱과 마키스 커밍스를 앞세워 차근차근 따라붙었다. 김동욱의 A패스에 이은 커밍스의 바스켓카운트로 3점 플레이를 완성했다. 또 김동욱의 3점슛 2개에 김동욱과 커밍스의 앨리웁 플레이까지 더해져 3쿼터 결과 역전에 성공했다.

삼성의 살아난 흐름은 마지막 4쿼터에서도 이어졌다. 이미 3쿼터에 공격 밸런스가 무너진 전자랜드는 연달아 실책을 범하며 동력을 잃은 모습이었다. 그 사이 라틀리프의 A패스에 이은 김태술의 3점슛, 이관희의 스틸, 라틀리프의 속공 득점 등이 터져 달아났다.

종료 1분여 전 연이은 실책으로 인해 76-76 동점을 허용하긴 했으나, 이관희의 미들슛과 3점슛이 연달아 터져 승리를 잡았다. 전략적 수비와 막판 이관희의 활약이 승리를 가져온 셈이다.

이날 전자랜드는 21개의 3점슛을 던져 단 4개만을 성공하는 데 그쳤다. 특히 삼성의 전략적 수비 대상자였던 셀비와 박찬희는 각각 3점슛 3개, 4개를 던져 1개만을 성공시켰다.

사진 = KBL 제공

김영현 기자  kimdunk@thebasket.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