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하승진, 특별한 선수예요” 오늘도 빛난 전태풍의 입담

[루키=서울, 김영현 기자] KCC 전태풍이 새 시즌을 앞두고 ‘팀의 기둥’이자, ‘절친한 동료’ 하승진에 대한 기대감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11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개막 미디어데이에서는 10개 구단 감독과 선수들의 화끈한 입담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매번 인터뷰를 기대하게 하는 ‘흥미로운 입담의 소유자’ 전주 KCC 이지스 전태풍의 재치도 미디어데이를 빛나게 했다.

추승균 감독과 함께 대표 선수로 참가한 전태풍은 ‘새 시즌에 앞서 가장 기대하는 선수가 누구냐’는 질문에 고민 없이 ‘하승진’을 꼽았다. 그는 “제(가) 봤을 때 뭐 (하)승진이가 여기 KBL(한국농구연맹)에서 제일 특별 선수예요. 2m20 선수 없고, 우리 팀 상황에서 우리 센터예요. 재밌고 성격도 좋고 선수 좋아서 제일 좋아해요”라며 하승진을 향한 애정을 표했다.

이어 각 팀 선수들에게 타 팀 선수 혹은 감독 한 명을 지목해 질문할 시간이 이어졌다. 이 때 선수 대부분이 농구 관련 질문을 던진 것과 달리, 전태풍은 지각한 김선형을 혼쭐냈다.

그는 “김선형 질문 있어요. 야, 너 형들 다 일찍 오고 시간 맞춰왔는데 너 혼자서 왜 이렇게 늦게 왔어? 인~~~마”라며 김선형에게 지각한 이유를 물었다. 이에 김선형은 “죄송하다는 말씀 전해드리고 싶고, 늦는 데는 핑계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음부턴 안 늦겠습니다”라고 사과하며 미디어데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반대로 원주 DB프로미 두경민에게는 질문을 받기도 했다. 15일 KCC와의 홈 개막전을 앞둔 두경민이 ‘경기 종료 3초를 남기고, 누구에게 공을 줄 건지 궁금하다. 개인적으로는 형이 직접 쏘실 것 같은데, 패스줘야 한다면 누구에게 주겠느냐’는 날카로운 질문을 던졌다.

이에 그는 “공 잡을 때 감독님 보고 사인 한 번 봐야 돼요. (하)승진이한테 포스트업 줘야지. 제 결정이 아니에요. 너무 힘들어요”라고 답했고, ‘결정권이 온다면 누구에게 주겠느냐’고 좀 더 구체적으로 묻자 고개를 돌리며 답하기 힘들어하더니 “제가 (이)정현이한테 주고 싶은데, (안드레) 에밋이한테 공 뺏을 거예요. 힘들어요”라며 ‘에밋이 공을 뺏어 갈 것’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감독의 이름으로 삼행시를 지어달라는 요청에 “(추)즈 KCC, (승)진이 안 다치면 우리 우승할 수 있어요, (균)형 잡힌 팀으로 우승할 수 있어요”라며 또 하승진을 언급했다.

하승진에게 많은 애정을 보인 전태풍. 새 시즌 건강한 모습으로 코트를 누빌 전태풍-하승진 콤비의 플레이를 지켜보는 것도 KCC의 경기를 보는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가 될 듯하다.

사진 = KBL 제공

김영현 기자  kimdunk@thebasket.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