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KBL
‘예능 블루칩’에서 ‘미디어데이 블루칩’으로 돌아온 현주엽

[루키=서울, 김영현 기자] LG의 사령탑으로 첫 시즌을 앞둔 현주엽 감독이 미디어데이에서 화끈한 입담을 자랑했다.

11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개막 미디어데이에서는 10개 구단 감독과 주축 선수의 재치 있는 입담들이 눈길을 끌었다. 그중에서도 단연 돋보인 건 ‘예능 블루칩’으로 불렸던 창원 LG 세이커스 현주엽 감독이었다. 감독으로 맡는 첫 미디어데이였는데도, 특유의 여유로운 표정으로 각 팀 감독의 질문 세례에 응했다.

현 감독은 먼저 “처음 맞는 시즌이라 배우는 자세로 임할 것이다. 선수들이 비시즌에 열심히 연습했기 때문에 외국선수들과 호흡만 잘 맞추면 예전보다 좋은 모습 보일 수 있을 것”이라며 선수가 아닌 감독으로, 맡는 첫 시즌에 대한 출사표를 밝혔다.

이후 각 팀 감독들에게 타 팀 감독 혹은 선수들을 한 명 지목해 질문하는 시간이 이어졌는데, 감독으로서 첫 시즌을 맞는 현 감독이다 보니 많은 질문 세례가 그에게 쏟아졌다.

이상민 삼성 감독은 “새 시즌에 앞서 기대되는 팀이 굉장히 많은데, 그중에서도 우승이라는 오랜 숙원을 가진 LG가 우승을 목표로 현주엽 감독을 선발했지 않나. 현 감독은 지난 시즌까지 해설위원으로 활동했는데, 실제로 현장에서 하는 게 어떠냐?”며 현 감독에게 질문했다.

이에 현 감독은 “이상민 감독의 사령탑 첫 시즌 때, ‘마음을 좀 비워라. 눈높이를 낮춰라’고 말했는데 제 일이 되니까 쉽지가 않더라. 굉장히 힘들게 고생하고 있다”면서도 “그래도 선수들이 굉장히 열심히 훈련해줘서 그 점은 고맙게 생각한다. 그간 LG 선수들이 편하고 화려한 걸 하려고 했던 것 같은데, 올해는 궂은일과 팀플레이를 하도록 주문했다”고 답했다.

이어진 현 감독의 질문 순서. 현 감독은 지난 시즌 도중 조성민(LG)과 트레이드돼 케이티로 유니폼을 바꿔 입은 포워드 김영환에게 “팀을 옮긴 후 LG전에서만 유독 독하게 마음먹고 하던데, 다시 돌아올 생각은 없느냐”라는 질문을 건네며 여전한 입담을 뽐냈다.

이에 김영환은 “케이티로 트레이드되면서 1라운드 지명권도 넘어왔다. LG가 6강 플레이오프에 탈락해야 제가 옮긴 케이티에 득이 될 거라고 봤고, 아쉬운 마음이 커서 더 열심히 했던 것 같다. LG가 훈련량이 많다던데, 제가 무릎이 안 좋아서 케이티에 남겠다”며 웃었다.

쉴 틈 없이 마이크를 잡았던 현 감독은 추일승 오리온 감독에게도 질문을 받았다. 추 감독은 ‘개막전 상대가 LG인데, 그날 선발 멤버는 누구이며, 일시 대체로 외국선수를 바꿨던데 다시 바꿀 생각이 있느냐’는 날카로운 질문으로 현 감독을 당황하게 했다.

현 감독은 “저희가 선수가 많지 않아서 (선발 라인업은) 잘 알고 계실 거로 생각한다. 다만, 조성민의 컨디션이 올라오지 않아서 선발 라인업에 넣을지 말지 고민 중”이라고 솔직하게 말하며 “외국선수는 일시 대체로 활용하면서 고민해볼 생각”이라고 추가로 답했다.

선수들에게도 똑같이 지목해서 질문할 권한이 있었는데, 등번호를 왜 바꿨느냐는 질문을 받은 김종규가 “현주엽 감독님이 현역 시절 32번이었는데, 감독님의 농구 스타일을 닮고 싶다는 생각에 바꿨다”고 하자 “김종규가 자세나 마음가짐이 바람직하다”고 흐뭇해하기도 했다.

줄곧 마이크를 놓지 않았던 현 감독은 김선형에게 또 한 번 질문 받았다. 김선형은 “대표팀에서 보면, (김)종규도 먹방에서 뒤지지 않던데, 현주엽 감독님이 보셨을 때 종규는 어느 정도 수준이라고 보시느냐”며 예능에서 ‘먹방의 대가’의 모습을 보인 현 감독에게 질문했다.

이에 현 감독은 “김종규가 몸 관리 하느라고 고기도 사먹고 잘 챙겨 먹는다. 평소에 먹는 양은 저보다 훨씬 많지만, (제가) 날 잡아서 마음먹고 먹으면… 아직 멀었다”며 웃었다.

팬들은 물론, 농구 관계자들에게도 많은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는 걸 이날 미디어데이에서 보여준 현주엽 감독과 LG. 새 시즌에도 이날처럼 화끈한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해본다.

사진 = KBL 제공

김영현 기자  kimdunk@thebasket.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