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WKBL
‘우승’ KDB생명 노현지, “비결은 비밀 작전 회의”

[루키=서울, 최기창 기자] KDB생명이 노현지를 앞세워 우승을 차지했다.

노현지는 13일 반포한강시민공원 예빛섬에서 WKBL 3X3 토너먼트 트리플 잼(TOURNAMENT TRIPLE JAM)에 참여했다. WKBL은 비시즌 기간 여자농구와 여자프로선수들을 홍보하는 목적으로 이번 행사를 열었다. FIBA 3X3는 2018 자카르타 아시안 게임과 2020 도쿄 올림픽에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KDB생명은 노현지를 포함해 김소담과 구슬, 진안으로 대회에 나섰다. 노현지의 활약은 결승에서 특히 빛났다. KDB생명은 노현지의 2점슛으로 분위기를 장악했다. 그는 경기 중반 득점인정반칙을 얻어내기도 했고, 경기 막판에는 미드레인지로 경기에 쐐기를 박기도 했다. 노현지의 활약 속에 결승에서 삼성생명을 15-12로 누른 KDB생명은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KDB생명 선수단은 상금으로 300만 원을 받았다. 

노현지는 “사실 우승을 할 줄 몰랐다. 대진운이 좋았다”며 기뻐했다. 이어 “이번 대회에 참여한 우리 선수들은 퓨처스리그에서 자주 손발을 맞췄던 사이다. 그 부분이 오늘 많이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오로지 운에만 의존한 것은 결코 아니었다. 노현지는 “하루 전 대회에 참여하는 4명의 선수가 모여서 회의를 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그는 “나름대로 비밀 작전 회의를 했다. 어떤 방법으로 상대할 것인지 머리를 모았다”고 설명했다. 

또 “3X3 특성상 도움 수비를 하기 어렵다. 기본적으로 스크린을 이용해 경기를 운영하자고 했다. 또한 스크린을 활용한 다양한 패턴을 준비했다. 그 부분이 잘 통했다”고 분석했다. 

노현지는 “오늘까지만 기뻐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다음 주에 더 큰 대회가 있기 때문이다. KDB생명은 오는 21일부터 속초에서 열리는 WKBL 박신자 컵에 참여한다. “박신자 컵 우승 상금과 오늘 상금을 합쳐 선수단 전체 회식을 하는 게 우리의 목표”라고 너스레를 떤 그는 “박신자컵에서는 더욱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 대회를 마친 뒤에도 오늘처럼 기뻐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다치지 않고 다가오는 정규리그를 소화하는 게 가장 큰 목표”라고 한 뒤 “지난 시즌 가능성을 보여드렸다면, 2017-2018시즌에는 믿고 맡길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고 각오를 불태웠다. 


사진 = 이현수 기자 hsl_area@thebasket.kr

최기창 기자  mobydic@thebasket.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